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정치/정책 > 정치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임명 철회하라"
국회 복지위 민주당 위원들 성명서 통해 '촉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3-12-03 11:14:24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민주당 위원들이 3일 성명서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앞선 지난 2일 박 대통령은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임명장을 수여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박 대통령이 전문성 부족, 도덕성 미달의 문형표 장관 후보자에 대해 보건복지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은 문 후보자가 법인카드를 사용해 논란이 된 강남구 S업소가 지하에 룸을 설치하고 미성년자를 접대부로 고용한 사실이 경찰에 의해 공식 확인됐다며, 자진 사퇴를 촉구해왔다.

강남경찰서의 기소의견서에 따르면 S업소는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하고도 지하 1층에 룸 6개를 설치해 운영해 왔다.

지난 2009년 8월에는 이른바 '보도방'에서 도우미를 소개받아 손님에게 술을 따르게 하고 노래를 부르게 하는 등 불법 영업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민주당은 또 “문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기초연금을 제외한 다른 복지 분야에 대한 질의에 잘 모른다는 답변으로 일관했다”며 “제대로 된 답변을 하지 못한 ‘준비 안 된 후보자’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통해 도덕성과 전문성이 결여됐음이 밝혀졌음에도 박 대통령이 임명한 것은 무소불위, 불통정치를 하고 있음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여야가 대표단 4자회담을 통해 정국 정상화를 논의하고 있는 순간에 문 후보자에게 임명장을 줬다”며 “박 대통령이 국회와 소통할 의지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고 주장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정윤석 기자 (wegen@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