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문화/체육 > 체육
제11회 전국장애학생체전 폐막…3관왕 31명 배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7-05-19 15:51:56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된 제11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수영 종목에 참가한 선수가 경기를 펼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된 제11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 수영 종목에 참가한 선수가 경기를 펼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11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가 19일 4개 종목에서 31명의 3관왕을 배출하며 나흘 동안의 열전을 마감했다.

이번 대회는 전국 17개 시도 1639명의 선수가 참여한 가운데 충청남도 일원에서 축구, 농구, 골볼, 플로어볼 단체총목 5개, 육상, 수영, 역도, 실내조정 기록종목 4개, 탁구, 배드민턴, 볼링, 디스크골프, 보치아, e스포츠 개인단체종목 6개 총 15개 종목으로 진행됐다.

이 결과 경기도선수단이 금메달 51개, 은메달 42개, 동메달 54개 총 147개를 획득해 가장 많은 메달을 가져갔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4개 종목에서 31명의 3관왕이 배출됐다. 역도에서는 지적장애 부문의 지민호(충남, 16)를 포함해 15명, 수영에서는 지체장애 부문의 전형우(대전, 15) 등 9명이 3관왕에 올랐다.

탁구에서는 지적장애 부문의 신나해(경기, 16), 디스크골프에서는 지적장애 부문의 김경우(전북, 18)를 포함해 전북 소속 6명이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이번 대회는 선수, 지도자 등 모든 참가자를 아우르는 운영이 돋보였다. 개회식은 참가자 모두가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행사로 치러졌고, 실내조정에서는 선수들을 인솔한 선생님들의 번외 경기가 열리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참가자 모두가 순위에 연연하지 않고 그간의 노력에 대해 격려하고 함께 즐겼다"면서 "메달 색깔보다 학생선수의 행복이 더 중요하다는 학생체육의 방향성을 실천한 대회"라고 평가했다.

플로어볼 종목에 참가한 제주 팀 선수가 골을 넣기 위해 서울 수비수를 제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플로어볼 종목에 참가한 제주 팀 선수가 골을 넣기 위해 서울 수비수를 제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디스크골프 혼성 퍼팅 OPEN(초중고) 경기에 참가한 선수가 디스캐처에 플라잉디스크를 힘껏 던지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디스크골프 혼성 퍼팅 OPEN(초중고) 경기에 참가한 선수가 디스캐처에 플라잉디스크를 힘껏 던지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육상종목 여자 100m T20(초) 경기에 참가한 한 선수가 트랙을 질주하고 있는 모습. ⓒ대한장애인체육회
▲육상종목 여자 100m T20(초) 경기에 참가한 한 선수가 트랙을 질주하고 있는 모습. ⓒ대한장애인체육회
수영 경기 시상식에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명호 회장이 선수를 격려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수영 경기 시상식에서 대한장애인체육회 이명호 회장이 선수를 격려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최석범 기자 (csb211@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