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문화/체육 > 문화
영화관 장애인석 맨 앞줄? “선택권 제한”
10곳 중 7곳 현실, 법 개정에도 복지부 뒷짐만
강선우 “원하는 좌석 앉을 수 있도록 적극 노력”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10-15 08:24:17
더불어민주당 강선우의원.ⓒ강선우의원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의원.ⓒ강선우의원실
영화관 장애인 관람석 대부분이 맨 앞줄에 배치되어 있어, 휠체어 이용 장애인들은 좌석 선택 권리조차 누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영화진흥위원회를 통해 3대 영화관(CJ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3004개 상영관을 대상으로 첫 전수조사를 한 결과, 장애인석 10석 중 7석은 맨 앞줄에 배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전국 431개 극장의 전체 상영관 중 장애인석이 설치된 79.7%(2395개)를 대상으로 한 조사다.

영화관 장애인석 배치 현황 그래프.ⓒ강선우의원실
▲영화관 장애인석 배치 현황 그래프.ⓒ강선우의원실
제일 앞줄에 장애인석을 배치한 영화관은 메가박스 76.5%(1067석), CGV 71.7%(1784석), 롯데시네마 71.7%(1670석) 순으로 나타났다. 관람객 선호도가 높은 중간줄에 설치된 장애인석은 전국에 131석밖에 존재하지 않았다.

영화관 맨 앞줄은 시야 확보가 어려워, 상영 시간 내내 목을 뒤로 한껏 젖힌 채 영화를 봐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그러나 장애인석은 대부분 맨 앞줄에 설치되어 있어, 휠체어 이용 장애인들은 선택지 자체가 제한됐다는 지적이 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2018년 8월 신설 영화관의 장애인석을 중간줄 또는 맨 뒷줄에 설치하도록 하는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을 공포했지만, 영화관 내 장애인석이 맨 앞줄에 설치되는 상황은 여전하다.

개정안 시행 이후 개관한 영화관에서도 CGV 70.6%(346석), 롯데시네마 70%(301석), 메가박스 61.3%(117석)가 장애인석을 맨 앞줄에 배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간줄에 설치된 장애인석은 8석에 불과하다.

보건복지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장애인 권리 향상을 위한 법이 유명무실화된 상황에서 법 시행 3년이 지나도록 장애인석 배치 현황을 조사하지 않았다.

복지부는 강선우 의원실의 문제 제기로, 2023년 ‘장애인편의시설 실태 전수조사’에 해당 내용을 반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 의원은 “영화관 좌석을 자유롭게 선택하는 것은 소비자의 권리다. 그러나 휠체어 이용 장애인은 좌석 선택권조차 제한된 상황”이라며 “장애인도 원하는 좌석에서 편안히 영화를 볼 수 있도록 정부와 삼사 영화관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