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여성/아동 > 여성
‘장애+여성’ 이중적 차별 호소
여성장애인들, 거리퍼레이드…참정권 보장 요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2-07-03 13:48:15
여성장애인들이 3일 오전 여의도로 나와 여성장애인의 참정권 확보에 목소리를 높였다. ⓒ에이블뉴스
▲여성장애인들이 3일 오전 여의도로 나와 여성장애인의 참정권 확보에 목소리를 높였다. ⓒ에이블뉴스
3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거리에는 여성장애인 300여명이 운집해 있었다. 이유는 ‘제11회 한국여성장애인대회’의 일환으로 마련된 거리 퍼레이드에 동참하기 위해서다.

이들은 거리를 돌며 ‘여성’과 ‘장애’의 이중적 차별과 어려움을 토로하며, 사회에서 차별 받지 않고 살아갈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하는데 있어 참여할 수 있는 권리 보장의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이들은 참정권 보장을 위해 ▲정책 결정 과정에 여성장애인 의견 반영 ▲여성장애인 정책 개발 및 예산 배정 ▲여성장애인 정책기구 및 전담부서 설치 ▲여성장애인기본법 제정 ▲여성장애인 장애특성과 몸의 조건에 맞는 참정권 보장 ▲투표소 접근권을 보장 및 성별·장애유형에 맞는 활동보조인 배치 ▲선거방송 수화통역 의무화 및 선거용 자료 점자화 등을 제시했다.

한국여성장애인연합 권순기 상임대표는 “우리 사회 여성장애인은 여성과 장애, 빈곤 등 중첩된 차별과 편견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며 “교육과 노동, 성적자기결정권 등 삶의 각 영역에서 기본적인 권리조차 보장받지 못한 채 집안, 시설, 지역사회, 법과 사회제도 등에서 소외된 삶을 살아가고 있다”고 현실을 전했다.

이어 “모든 정책결정과정에서 여성장애인의 의사는 전혀 반영되지 않고 성별통계와 성별예산 조차 확보되지 않아 전 생애주기에 걸쳐 정책의 수혜범위에서 배제된 채 살아가고 있다”면서 “200만 여성장애인 유권자를 대표해 7가지 요구를 현실화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제11회 한국여성장애인대회’는 이날 거리 퍼레이드 이후 폐막식을 갖고, 1박 2일 동안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3일 오전 여의도 길거리로 나선 여성장애인들이 참정권 확보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에이블뉴스
▲3일 오전 여의도 길거리로 나선 여성장애인들이 참정권 확보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에이블뉴스
한국여성장애인연합 권순기 상임대표가 여성장애인 유권자 권리 위한 7가지 요구안을 설명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한국여성장애인연합 권순기 상임대표가 여성장애인 유권자 권리 위한 7가지 요구안을 설명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거리 퍼레이드에 참석한 여성장애인이 투표소 접근권 보장의 목소리 높이고 있다. ⓒ에이블뉴스
▲거리 퍼레이드에 참석한 여성장애인이 투표소 접근권 보장의 목소리 높이고 있다. ⓒ에이블뉴스
거리에 나선 여성장애인들이 장애 특성과 몸의 조건에 맞는 참정권을 보장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거리에 나선 여성장애인들이 장애 특성과 몸의 조건에 맞는 참정권을 보장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에이블뉴스
거리 퍼레이드에 나선 여성장애인들. 간혹 '제11회 한국여성장애인대회'에 참석한 남성도 보인다. ⓒ에이블뉴스
▲거리 퍼레이드에 나선 여성장애인들. 간혹 '제11회 한국여성장애인대회'에 참석한 남성도 보인다. ⓒ에이블뉴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서하나 기자 (rehab_a@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