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지하철 교통약자 개찰구 출퇴근 이용 주객전도
장애인 ‘기다리다 지쳐’…색깔 구분 등 개선 요청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2-06-24 09:54:11
지하철 개찰구를 통과하는 휠체어 이용 장애인 모습.ⓒ에이블뉴스DB
▲지하철 개찰구를 통과하는 휠체어 이용 장애인 모습.ⓒ에이블뉴스DB
“출퇴근 시간에 비장애인이 장애인도 통과하는 개찰구를 이용해 기다리는 경험은 ‘매일’ 합니다. 심지어 넓은 개찰구는 하나밖에 없어서 원래 양방향으로 출입 가능한데, 바쁜 시간대에는 유동인구가 많은 한 방향으로만 이용됩니다. 그럼 저는 다 나올 때까지 반대편에서 기다리는 수밖에 없어요.”(휠체어 이용 장애인 A씨)

촐퇴근 시간 교통약자 개찰구에 사람이 몰려 휠체어 이용 장애인이 오히려 기다려야 하는 주객전도 상황이 발생하자,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이 서울교통공사에 개선을 요청했다.

지하철을 이용하는 장애인의 수는 실로 적지 않다. 장애인 실태조사(2020)에 따르면, 주된 교통·이동수단으로 ‘지하철·전철(7.8%)’이 버스나 자동차 다음으로 자주 이용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가 조사한 월별 장애인승하차 인원을 살펴보면, 2022년 1~2월 동안 평균 약 1만7800여 명이 서울 지하철을 승·하차했다.

하지만 유동인구가 많은 시간에는 지하철 개찰구 사용이 용이하지 않다. 서울교통공사 통계에 따르면, 2022년 4월 승하차 평균 인구(약 1400만 명)에 비해 출퇴근 시간대에는 2400만 명 이상 지하철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솔루션은 교통약자 개찰구가 취지대로 잘 이용될 수 있도록 시각적 요소를 배치할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이를 테면 고속도로 노면 색깔 유도선은 경로를 미리 안내해주기 위해 고안되었다. 2011년부터 2015년 사이 교통사고 수가 분기점에서는 22%, 나들목에서는 40% 감소하는 효과를 보였다. 또 다른 선례인 어린이 보호구역의 옐로우카펫은 횡단보도 건너기 전 어린이가 안전하게 대기하도록 만들어진 설치물이다.

설치 후 운전자의 89.3%가 횡단보도를 지날 때 ‘감속 또는 정지/확인 후 주행’한다고 답해 교통사고 예방효과를 보였다.

솔루션 관계자는 “지하철 교통약자 개찰구도 시인성(모양이나 색이 눈에 쉽게 띄는 성질) 있는 요소를 배치해 유동인구가 많은 시간대에 최대한 장애인이 교통약자 개찰구를 이용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한다”면서 “개찰구에서 엘리베이터까지 헷갈리지 않게 갈 수 있도록 유도선 배치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솔루션은 서울교통공사 건축처와 전자처에 유도선 스티커, 개찰구 색깔 등 일반 개찰구와 구분되도록 통일된 시각적 요소를 배치할 것을 요청했다. 해당 안건에 대한 진행 경과는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홈페이지(http://kodaf.or.kr/) 제도개선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