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장애인 참사 연일 발생’ 정부·국회 침묵 규탄
전국장애인부모연대, 기자회견…‘24시간 지원체계 구축’ 촉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2-06-07 13:10:41
장애인 부모들이 최근 연이어 발생하는 발달·중증장애인 당사자와 그 가족들의 안타까운 사건에도 정부와 국회가 침묵하고 있다며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이하 부모연대)는 7일 오전 11시 국회 앞에서 ‘장애인 참사에 정부와 국회에 책임을 묻는다’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지난 5월 23일 서울 성동구에서는 40대 어머니가 발달장애가 있는 6살 아들을 안고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모자가 사망했고, 같은 날 인천 연수구에서도 대장암을 진단받은 60대 어머니는 30대 발달장애와 뇌병변장애 중복장애가 있는 자녀를 살해한 뒤 스스로도 목숨을 끊으려 시도한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부모연대를 비롯한 장애인 단체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들을 추모하며 전국에서 분향소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최근 언론에 보도된 바에 따르면 5월 17일에 전남 여수시에서 발달장애가 있는 60대 여성이 30대 조카에게 맞아 사망했고, 5월 30일 경남 밀양시에서 발달장애 자녀의 부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부모연대는 “만약 지역사회 내에 발달장애인 24시간 지원체계가 구축돼 있었다면 안타깝게 사망한 고인들은 오늘 살아있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지원체계의 부재로 인해서 이렇게 비극적인 사건이 수십 년째 반복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러한 죽음의 행렬을 끊기 위해서 지난 4월에 장애인 부모 등 556명의 삭발식과 15일간의 단식농성을 전개했지만, 윤석열 정부의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발표한 110대 국정과제에서 발달장애 내용은 지난 정부의 정책을 재탕하는 수준에 그쳤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고인들이 삶과 죽음의 경계에 서 있을 때, 국가는 이들 곁에 있지 않았다. 정부와 국회가 발달장애인 24시간 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조금이라도 노력했다면 이러한 비극적인 죽음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반복되는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의 죽음에 대해서 정부와 국회가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은 이들의 직무유기”라며 “이렇게 비극적인 사건이 계속해서 발생하는 것에 대해 정부와 국회에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 (bmin@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