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대선 앞두고 소외된 감각장애인 선거공약 촉구
9개 단체 모인 연대 출범…후보자 면담 요청 계획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11-24 13:09:08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한국시청각장애인협회 등 9개 단체가 모인 ‘20대 대통령 선거, 감각장애인의 선거공약 촉구연대(감각장애인 선거공약연대)’가 24일 국회 앞에서 출범식을 갖고, 대선 후보들을 향해 감각장애인 공약 반영을 촉구했다.ⓒ에이블뉴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한국시청각장애인협회 등 9개 단체가 모인 ‘20대 대통령 선거, 감각장애인의 선거공약 촉구연대(감각장애인 선거공약연대)’가 24일 국회 앞에서 출범식을 갖고, 대선 후보들을 향해 감각장애인 공약 반영을 촉구했다.ⓒ에이블뉴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한국시청각장애인협회 등 9개 단체가 모인 ‘20대 대통령 선거, 감각장애인의 선거공약 촉구연대(감각장애인 선거공약연대)’가 24일 국회 앞에서 출범식을 갖고, 대선 후보들을 향해 감각장애인 공약 반영을 촉구했다.

감각장애인 선거공약연대는 20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시각‧청각‧시청각장애인 등의 정책개선을 위해 마련된 연대로, 참여단체는 ▲동서울장애인자립생활센터 ▲상상행동 장애와 여성 마실 ▲열린네트워크 서울지부 ▲유엔장애권리협약이행연대 ▲원심회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중증장애인독립생활연대 ▲한국농아인희망연대 ▲한국시청각장애인협회 등 총 9개다.

이들은 “장애등급제 폐지 정책에서도 의사소통과 정보접근에 어려움을 겪는 감각장애인의 정책은 실종되고 있다”면서 “특히 시청각장애인의 경우 최근 정책들이 만들어지고 있지만 여전히 기본적인 인권조차 누리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감각장애인 선거공약 연대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시청각장애인, 시각장애인, 청각장애인 각각 유형별로 요구하는 공약초안을 발표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시청각장애인이 촉수어통역사를 통해 관련 내용을 듣고 있다.ⓒ에이블뉴스
▲기자회견에 참석한 시청각장애인이 촉수어통역사를 통해 관련 내용을 듣고 있다.ⓒ에이블뉴스
시청각장애인 분야 공약안은 ▲전담인력 양성 및 지원체계 마련 ▲교육권 및 학습권 보장 방안 마련 ▲시청각 중도장애인 평생교육 실시 ▲시청각 중도장애인 자립지원 방안 마련 ▲당사자 중심의 권리보장법률 제어 ▲특수교육지원 체계 마련을 위한 장애인교육법 개정 ▲별도 장애유형으로 분류, 등록을 위한 장애인복지법 하위령 개정 등 7개다.

시각장애인 분야 공약안은 ▲방송접근환경 확대 ▲정보접근과 소통환경 확대 ▲일상공간의 유도블록, 편의시설 설치 확대 ▲시각장애 맞춤사정제도 도입 등 4개다.

청각장애인 분야 공약안은 ▲의사소통 바우처 도입 ▲수어 및 농문화 지원 전담 정부기구 설치 ▲공공기관 수어로 하는 청원권 보장 ▲의료기관 수어통역 환경 개선 ▲공공문서 수어 제공 ▲방송 및 미디어 접근권 ▲청와대 춘추관 수어통역사 배치 ▲교육권 ▲감각장애인 인식개선 내용 및 강사할당제 ▲일반교육에 수어교과 도입 ▲한국수화언어법 개정 ▲편의법, 교통약자법 등 개정 ▲장애인고용법 개정 등 13개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한국시청각장애인협회 등 9개 단체가 모인 ‘20대 대통령 선거, 감각장애인의 선거공약 촉구연대(감각장애인 선거공약연대)’가 24일 국회 앞에서 출범식을 갖고, 대선 후보들을 향해 감각장애인 공약 반영을 촉구했다.ⓒ에이블뉴스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한국시청각장애인협회 등 9개 단체가 모인 ‘20대 대통령 선거, 감각장애인의 선거공약 촉구연대(감각장애인 선거공약연대)’가 24일 국회 앞에서 출범식을 갖고, 대선 후보들을 향해 감각장애인 공약 반영을 촉구했다.ⓒ에이블뉴스
한국농아인희망연대 강주해 대표는 “1998년 수어통역센터가 만들어지면서 소통환경이 좋아졌지만, 시스템이 변화하는 환경과 청각장애인의 다양한 욕구를 따라가지 못하는 현실”이라면서 “수어나 문자 등을 자유롭게 지원받을 수 있는 의사소통 바우처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법령개정과 관련 “의사소통이나 정보접근, 수어의 지위향상 등 근거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면서 “공약을 요약하면 의사소통환경과 정보환경을 확대, 그리고 비장애인에 대한 인식개선이다. 청각장애인은 장애 영역 중 상대적으로 소외를 많이 받는데, 오늘을 계기로 청각장애인을 포함한 감각장애인에 대한 이해가 넓어졌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감각장애인 선거공약연대는 12월 안으로 최종 공약을 확정해 각 정당 대선 후보자들와의 면담을 요청할 계획이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