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노원 장애인 자립생활 권리보장 요구 답변 ‘긍정적’
김성환 구청장, 단체 대표단과 면담 ‘가능하면 하겠다’
임형찬 사무국장, “요구안 이행 지속적으로 지켜 볼 것"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6-05-04 18:16:26
4일 김성환 노원구청장과 장애인들이 면담을 하고 있는 모습.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4일 김성환 노원구청장과 장애인들이 면담을 하고 있는 모습.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김성환 노원구청장이 지역 장애인들의 자립생활 권리 보장 요구에 대해 긍정적인 뜻을 밝혔다.

4일 노원구청 앞에서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등 3개 단체가 개최한 기자회견이 끝난 후 가진 대표단과의 면담에서다.

서울장차연에 따르면 노원구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장애인 인구수 비율이 높은 자치구 중 하나다. 하지만 활동보조 서비스 구비추가 예산은 3년 동안 동결돼 있는 실정인 것.

뿐만 아니라 지원 대상자를 독거장애인으로 제한해 활동보조서비스 추가지원이 필요한 많은 중증장애인이 대상자로 선정되지 못하고 있다.

장애인거주시설의 수도 생활시설 7곳, 입소시설 17곳으로 서울시 자치구 중에서도 상위권에 속하지만 자립생활주택 등 탈시설 욕구를 해소하기 위한 지원은 턱없이 부족하다. 또한 장애인복지시설 중 대부분이 장애정도나 특성에 맞춘 개별적인 프로그램을 제공하지 않고 단순한 일상생활 보호를 제공하는 실정이며 이마저도 대부분 대상이 학령기로 제한돼 있다.

이에 따라 면담에 나선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박경석 상임공동대표, 서울시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최용기 회장, 노원중증장애인독립생활연대 오성환 소장 등 5명은 김성환 노원구청장에게 자립생활 권리 보장을 위한 4가지 요구안을 전달했다.

요구안에는 장애인활동지원 구비추가시간 확대, 탈시설 및 재가 장애인을 위한 자립생활주택 설치, 장애인자립생활센터 운영비 지원 확대, 장애인 평생교육 프로그램 지원계획 수립이 담겼다.

노원중증장애인독립생활센터 임형찬 사무국장은 면담과 관련 “활동보조서비스 구비추가시간 확대, 자립생활센터 운영비 확대 등 우리의 요구를 검토하고 가능하면 하겠다고 구청장이 말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한 뒤 “노원구가 우리의 요구안을 이행하는지 지속적으로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최석범 기자 (csb211@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