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정립전자 횡령사건, 무책임한 광진구청”
서울 장차연, “책임지고 행정명령 이행” 촉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6-02-19 11:35:30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19일 광진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소아마비협회 산하 정립전자 횡령 사건에 대한 광진구청의 철저한 관리감독을 촉구했다.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정립전자는 지난 1989년 설립됐다. 직원 160여명 가운데 장애인이 100여명에 이르는 근로시설로, 장애인들이 땀 흘려 이뤄낸 최대 규모의 장애인 사업장이다. 2011년에는 서울시로부터 우수 사회적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7일 서울동부지검은 정립전자가 총 348억원을 편취했고 허위 근로자 등재, 거래 업체와 허위 거래 등으로 A대표(44)와 B본부장(49)이 총 19억여원을 횡령했다는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서울 장차연은 행정당국인 광진구청과 서울시를 상대로 면담을 통해 한국소아마비협회 이사진 전원 해임과 함께 특별감사 등을 요구했다. 이후 서울시는 광진구청에 시보조금 중단, 보조금 환수, 공개채용 선출 등의 행정명령을 내렸다는 주장이다.

서울 장차연은 “그러나 광진구청은 보조금 환수 외에는 행정명령에 대해 직접 진행하지 않겠다는 입장의 공문을 서울시에 발송했다”며 “광진구청은 초유의 비리 횡령 사태에 대해 누구보다 최일선에서 관리감독하고 바로잡아야할 행정당국이다. 무책임한 태도에 강한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광진구청의 땜질식 안일한 대처는 결국 한 시설의 비리횡령 악순환에 일조하는 결과다. 사건이 터진지 벌써 3달이 넘었다. 행정조치를 미루는 것은 책임을 다하지 않는 처사다. 구청에서 책임지고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