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휠체어장애인 편의 아쉬운 6·4지방선거
안산상록구, 투표소 3곳 엘리베이터 없는 2층
지역 장애인 “1층에 투표함 마련돼야” 지적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4-06-04 15:33:25
예술인아파트 2층 경로당에 설치된 성포동 제3투표소. ⓒ박종태
▲예술인아파트 2층 경로당에 설치된 성포동 제3투표소. ⓒ박종태
6·4지방선거가 4일 전국 1만3665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실시됐다.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에서도 유권자들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에는 총 70곳의 투표소가 있다. 이중 2층에 투표소가 있는 곳은 3곳. 상록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 권달주 소장과 함께 이들 투표소 찾았다.

성포동 제3투표소(예술인아파트 2층 경로당). 본오2동 제4투표소(신안아파트관리사무소 2층회의실), 본오2동 제1투표소(본오2동 주민센터 2층)은 공통적으로 엘리베이터가 없었다.

이 때문에 휠체어장애인은 1층 기표소에서 지지후보와 정당을 찍은 후 투표지를 공개되지 않도록 빈 봉투에 담아 자신이 지정한 자에게 전달해 2층의 투표함에 넣도록 하고 있다.

특히 성포동 제3투표소는 공간 협소를 이유로 1층에 휠체어장애인용 기표소가 없었다. 휠체어장애인이 오면 그제서야 기표소를 만들어 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돼 있었다.

또 성포동 제3투표소는 우측 계단에 손잡이가 없어 목발을 집거나 다리가 불편한 장애인은 이동이 불편했다.

반면 본오2동 제4투표소와 본오2동 제1투표소 1층에는 기표소가 마련돼 있었다.

본오2동 제4투표소를 찾은 한 휠체어장애인은 기표소에서 지지후보와 정당을 찍은 후 투표용지를 보호자게 전달, 투표함에 넣을 수 있었다.

권달주 소장은 “1층에 기표소를 만들어 휠체어장애인들을 배려했다지만 비장애인들과 함께 투표를 하도록 1층에 투표소(투표함)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안산시 상록구선거관리위원회 담당자는 “앞으로 선거 때 1층에 투표소를 만들어 휠체어 장애인들의 불편이 없도록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성포동 제3투표소.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 손잡이가 없어 목발을 짚거나 다리가 불편한 중증장애인은 이동이 불편하다. ⓒ박종태
▲성포동 제3투표소.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 손잡이가 없어 목발을 짚거나 다리가 불편한 중증장애인은 이동이 불편하다. ⓒ박종태
성포동 제3투표소. 1층 한쪽에 기표소를 접어 두었다가 휠체어장애인이 오면 기표소를 만들어 기표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박종태
▲성포동 제3투표소. 1층 한쪽에 기표소를 접어 두었다가 휠체어장애인이 오면 기표소를 만들어 기표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박종태
본오2동 제4투표소. 엘리베어티가 없어 휠체어장애인은 올라갈 수가 없다. ⓒ박종태
▲본오2동 제4투표소. 엘리베어티가 없어 휠체어장애인은 올라갈 수가 없다. ⓒ박종태
휠체어장애인이 1층에 마련된 기표소에서 보호자와 함께 기표하고 있다. ⓒ박종태
▲휠체어장애인이 1층에 마련된 기표소에서 보호자와 함께 기표하고 있다. ⓒ박종태
휠체어장애인이 기표한 투표용지를 한 선거관리위원회 직원이 봉투에 담고 있다. ⓒ박종태
▲휠체어장애인이 기표한 투표용지를 한 선거관리위원회 직원이 봉투에 담고 있다. ⓒ박종태
본오2동 제1투표소인 본오2동주민센터 전경. ⓒ박종태
▲본오2동 제1투표소인 본오2동주민센터 전경. ⓒ박종태
본오2동 동사무소 투표소 2층까지는 계단만 있어 휠체어장애인은 올라 갈수가 없다. ⓒ박종태
▲본오2동 동사무소 투표소 2층까지는 계단만 있어 휠체어장애인은 올라 갈수가 없다. ⓒ박종태
본오2동 투표소 1층에 장애인을 위한 기표소가 설치돼 있다. ⓒ박종태
▲본오2동 투표소 1층에 장애인을 위한 기표소가 설치돼 있다. ⓒ박종태
*박종태 기자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로 일명 '장애인권익지킴이'로 알려져 있으며, 장애인 편의시설과 관련한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박종태 기자 (so0927@chol.com)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