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홀로 입수 못하는 ‘포항장애인전용목욕탕’
보행 불편 중증장애인, 계단식 턱 있어 ‘힘들어’
포항장복 관계자, “수동리프트 설치할 것” 밝혀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2-03-16 18:42:12
포항시장애인종합복지관 2층에 설치된 장애인전용목욕탕. ⓒ박종태
▲포항시장애인종합복지관 2층에 설치된 장애인전용목욕탕. ⓒ박종태
경북지역 최초의 ‘장애인전용목욕탕’이 포항에 건립돼 지난 6일부터 운영되고 있다.

장애인전용목욕탕은 포항시 남구 해도동 181-1번지에 위치한 포항시장애인종합복지관 2층에 마련돼 있다.

내부에는 샤워휠체어 2대, 핸들 목욕의자 4개, 샤워 벤치 1개 등 목욕장비와 함께 혈압·체온계를 비롯한 건강 체크 장비 등을 갖추고 있다.

운영은 주말을 제외하고 상시 운영된다. 여성장애인은 매주 월·수·금요일, 남성은 화·목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특히 매주 월·화요일 오전에는 각각 남녀중증장애인들만 목욕할 수 있다.

이용료는 2000원이며, 보호자는 50% 감면된다. 기초생활수급자의 경우에는 1달가량 시범운영 후 일정액을 할인해 줄 계획이다.

내부의 편의시설을 살펴보면 탈의실은 공간이 넓어 휠체어장애인들이 이용하기 편리했고, 화장품대 밑에는 휠체어가 들어갈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었다.

하지만 목욕탕은 휠체어장애인 등 이동에 제한을 받는 중증장애인들이 탕 속으로 들어가기 힘들었다. 높은 계단식 턱이 있었기 때문이다.

앉아서 샤워를 할 수 있는 곳의 목욕의자는 너무 낮아 쪼그리고, 불편하게 이용할 수밖에 없어 보였다.

입식 샤워기 벽면에는 손잡이가 설치돼 있고, 앞에 의자가 마련돼 있어 보행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이 이용하는 데 아무 문제가 없었다.

화장실은 탈의실과 목욕탕 안에 각각 마련돼 있었다. 목욕탕 안의 화장실의 경우 출입문이 전기누전 문제로 미닫이문으로, 탈의실의 화장실은 자바라로 설치돼 있었다. 손이 불편한 장애인들이 이용하기 힘들다.

내부는 공통적으로 용변기 양 옆에 설치된 손잡이의 간격이 넓어 손으로 잡고 앉거나 일어서기 불편했다. 용변 후 물이 자동으로 내려가는 센서 및 손·발로 눌러 물을 내릴 수 있는 세정장치가 없어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의 이용이 힘들었다.

용변기 뒤에는 중증장애인들이 기댈 수 있는 등받이가 없었고, 비상호출버튼도 설치돼 있지 않았다.

이와 관련 포항장복 담당자는 “2층에 목욕탕을 건립하다 보니 목욕탕을 매립하고, 휠체어가 물속에 들어갈 수 있도록 경사로를 설치할 수 없었다”면서 “나중에 중증장애인들이 편리하게 물속에 입수 하도록 수동리프트 설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장애인들이 앉아서 편리하게 샤워를 할 수 있는 의자를 비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애인전용목욕탕 입구. ⓒ박종태
▲장애인전용목욕탕 입구. ⓒ박종태
목욕탕 내 탈의실은 넓어 횔체어장애인 이용하기 편리하다. ⓒ박종태
▲목욕탕 내 탈의실은 넓어 횔체어장애인 이용하기 편리하다. ⓒ박종태
목욕탕에 계단식 턱이 있어 보행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이 홀로 탕 속에 입수하기 힘들다. ⓒ박종태
▲목욕탕에 계단식 턱이 있어 보행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이 홀로 탕 속에 입수하기 힘들다. ⓒ박종태
샤워기 앞 의자가 낮아 보행이 불편한 장애인들이 쪼그리고 앉아서 샤워하기 힘들다. ⓒ박종태
▲샤워기 앞 의자가 낮아 보행이 불편한 장애인들이 쪼그리고 앉아서 샤워하기 힘들다. ⓒ박종태
입식 샤워기 벽면에는 손잡이가 설치돼 있어 보행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이 편리하게 사워를 할 수 있다. ⓒ박종태
▲입식 샤워기 벽면에는 손잡이가 설치돼 있어 보행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이 편리하게 사워를 할 수 있다. ⓒ박종태
휠체어장애인들은 편리하게 화장품대를 사용할 수 있다. ⓒ박종태
▲휠체어장애인들은 편리하게 화장품대를 사용할 수 있다. ⓒ박종태
탈의실에 마련된 화장실의 출입문은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이 이용하기 힘든 자바라이며, 내부에는 용변기 뒤 등받이와 비상호출버튼이 없다. ⓒ박종태
▲탈의실에 마련된 화장실의 출입문은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이 이용하기 힘든 자바라이며, 내부에는 용변기 뒤 등받이와 비상호출버튼이 없다. ⓒ박종태
장애인전용목욕탕 이용안내 표지판. ⓒ박종태
▲장애인전용목욕탕 이용안내 표지판. ⓒ박종태
*박종태 기자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로 일명 '장애인권익지킴이'로 알려져 있으며, 장애인 편의시설과 관련한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박종태 기자 (so0927@chol.com)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