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인권
장애인 배제시킨 서울시의 이색 이벤트
서울광장 남극체험전시관 장애인 접근 불가
"장애인은 시민이 아닌가" 장애인 차별 논란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0-01-28 09:24:20
서울광장에서 열리고 있는 '남극체험전시관'의 모습. 전시관 입구에 턱이 있어 장애인 접근이 어렵다. ⓒ에이블뉴스
▲서울광장에서 열리고 있는 '남극체험전시관'의 모습. 전시관 입구에 턱이 있어 장애인 접근이 어렵다. ⓒ에이블뉴스
'남극체험전시관'의 한 건물 모습. 전시관의 가파른 계단때문에 휠체어 장애인이나 중증장애인은 들어갈 수 조차 없다. ⓒ에이블뉴스
▲'남극체험전시관'의 한 건물 모습. 전시관의 가파른 계단때문에 휠체어 장애인이나 중증장애인은 들어갈 수 조차 없다. ⓒ에이블뉴스
'남극체험전시관' 강풍체험관의 모습. 턱이 높아 장애인 접근이 불가능하다. ⓒ에이블뉴스
▲'남극체험전시관' 강풍체험관의 모습. 턱이 높아 장애인 접근이 불가능하다. ⓒ에이블뉴스
'남극체험전시관' 내부의 모습. ⓒ에이블뉴스
▲'남극체험전시관' 내부의 모습. ⓒ에이블뉴스
'남극체험전시관' 내부의 모습. ⓒ에이블뉴스
▲'남극체험전시관' 내부의 모습. ⓒ에이블뉴스
'남극체험전시관' 외부의 모습. ⓒ에이블뉴스
▲'남극체험전시관' 외부의 모습. ⓒ에이블뉴스
'남극체험전시관' 외부의 모습. ⓒ에이블뉴스
▲'남극체험전시관' 외부의 모습. ⓒ에이블뉴스
서울시가 시민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이색적인 행사에 장애인은 접근조차 배제하고 있어 장애인 차별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서울시가 서울시 중구 태평로 서울광장에서 남극세종과학기지를 주제로 마련한 체험 이벤트인 '남극체험전시관'을 현장 취재한 결과, 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은 하나도 설치되지 않았다.

외부전시관으로 향하는 입구 곳곳마다 턱이 있어 휠체어 장애인이나 중증장애인의 접근 자체를 어렵게 했다. 뿐만 아니라 영상체험동 등의 본격적인 체험을 할 수 있게 만든 건물에는 경사로 없이 가파른 계단만 설치돼 있어 장애인의 진입은 아예 불가능했다.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 15조는 재화·용역 등의 제공자는 장애인에 대해 장애를 이유로 장애인 아닌 사람에게 제공하는 것과 실질적으로 동등하지 않은 수준의 편익을 가져다주는 물건, 서비스, 이익, 편의 등을 제공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또한 24조는 국가와 지방자치단체 및 문화·예술사업자는 장애인이 문화·예술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정당한 편의를 제공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27일 전시관을 찾은 한 지체장애가 있는 시민은 "좋은 볼거리가 될 것 같아 들렀지만 가파른 계단을 오르기 어려워 그냥 지나쳐야 할 것 같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어 시민은 "서울시는 시민을 위한 공간이라면서 장애인은 들어갈 수 조차 없게 했다"며 "장애인은 시민도 아니라는 의미로 밖엔 해석이 안된다"고 분개했다.

2월 15일까지 열리는 '남극체험전시관' 행사는 크게 남극과 세종과학기지라는 두 주제로 나뉘어 관람객이 직접 '세종과학기지 대원'이 되어 남극을 체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관람객들은 외부 전시 공간에서 세종과학기지와 관련된 설상차, 스노우모빌, 조디악(고무보트) 등의 실물을 직접 만날 수 있다. 전시관 내부에서는 남극의 동.식물의 표본과 세종과학기지 대원의 의복, 침낭, 엽서 등이 전시돼 남극의 생활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위 손가락을 누르면 보다 많은 분들이 기사를 읽을 수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정가영 기자 (tasha@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