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오피니언 > 성명·논평
청와대는 백악관의 수어통역 제공을 본받아야 한다
[논평]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1월 29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1-30 10:33:00
PBS(Public Broadcasting Service)에 따르면, 지난 25일 젠 샤키(Jen Psaki) 백악관(TheWhite House) 대변인이 언론 브리핑을 할 때 수어통역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백악관브리핑의 수어통역은 유튜브 등을 통하여 농인들이 볼 수 있게 한다고 했다.

그 동안 코로나19 등 백악관에서 진행하는 브리핑에 수어통역이 없었다. 이에 지난 해8월 미국의 농인들이 워싱턴DC 법원에 고소장 제출하였다. 고소장을 접수한 법원은백악관이 농인들에게 수어통역을 제공하지 않은 것은 연방법에 위배된다고 판결한 바있다.

법원 판결 이후 열린 청문회에서 수어통역의 실시 등 절차가 결정되었다. 하지만 트럼프(Donald Trump) 행정부는 마지막까지 수어통역을 하지 않았다. 이에 바이든(JoeBiden) 행정부가 들어서면서 법원의 결정을 수용한 것이다.

백악관 브리핑룸 수어통역이 우리에게 보여주는 것들이 있다. 백악관이 법원의 결정을수용했으며, 방송사 등에 의존하는 방식이 아닌 백악관이 직접 수어통역을 제공한다는것이다. 이러한 측면에서 우리의 청와대는 반성해야 한다.

우리 단체는 청와대에서 브리핑은 물론 대통령의 연설에 수어통역사가 배치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오고 있다. 현재 대통령의 연설에 한정해 수어통역이 제공되고 있다. 하지만 수어통역은 방송사 제작에 의존하고 있고, 일부 방송사에 한정해 있다.

그러다보니 모든 농인이 수어통역을 시청할 수 있는 방식이 아니다. 또한 방송의 수어통역 표현 방식이 조금씩 다르다는 문제도 있었다. 이러한 이유로 우리가 문제제기를해오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우리의 목소리에 국가인권위원회도 지난해 입장을 낸바 있다. 청와대가 정보제공자로서 수어통역을 제공할 일차적 책임이 있다고 한 것이다. 하지만 청와대는 우리의 지속적인 요구나 국가인권위원회의 입장에 외면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청와대가 백안관의 수어통역 제공을 본받기를 바라며, 농인들의 알권리와한국수어의 언어적 위치를 높이기 위하여 다시 한 번 청와대에 요구한다.

가. 청와대는 언론 브리핑을 비롯한 대통령의 연설에 수어통역을 직접 제공해라.

나. 수어통역 제공하라는 농인들의 요구와 국가인권위원회의 입장을 조속히 수용해라.

2021년 1월 29일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에이블뉴스는 각 단체 및 기관에서 발표하는 성명과 논평, 기자회견문, 의견서 등을 원문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게재를 원하시는 곳은 에이블뉴스에 성명, 논평 등의 원문을 이메일(ablenews@ablenews.co.kr)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에이블뉴스 (ablenew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