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전국넷 > 인천·경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TFj

420인천공투단 ‘장애인차별 철폐’ 투쟁선포

장애인 화장실 없는 인천시청 신관…“분노 넘어 허탈”

자립 지원 체계, 장애 친화적 지역사회 구축 등 요구안 전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4-06 15:21:45
인천 장애인단체들이 장애인이 지역에서 차별 없이 살아가기 위한 자립 지원 체계 강화, 장애 친화적 지역사회 구축 등 정책을 요구하며 투쟁을 선포했다.

420 장애인차별철폐 인천공동투쟁단(이하 420인천공투단)은 6일 오후 2시 인천시청 신관 앞에서 ‘2021년 420 장애인차별철폐 인천공동투쟁단 출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420인천공투단에 따르면 이들은 매년 반복되는 형식적인 장애인의 날을 거부하고 장애인의 실질적 권리를 요구하는 장애인차별철폐의 날로 만들기 위해 투쟁해 왔다.

하지만 지난 3월 개관한 인천시청 신관은 5층부터 16층까지 31개 부서가 일하는 곳임에도 장애인 화장실이 설치되지 않아 장애인들이 분노와 허탈감을 표했다.

또한 인천시는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한 저상버스 도입률은 여전히 7대 특별·광역시 최하위권에 머물러 있으며 매년 2개소씩 확대하겠다던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는 2년간 1개소 확대에 머물러 있다.

이에 이들은 인천시에 ▲탈시설-자립 지원 체계 강화 ▲발달장애인 지역사회 통합환경 구축 ▲장애 친화적 지역사회 구축 등 3대 주제로 23개 정책을 요구했다.

420인천공투단은 “코로나19로 인한 장애인복지시설의 줄 이은 서비스 중단, 프로그램 중단으로 장애인들은 갈 곳을 잃었고 가정에 남겨진 장애인들에 대한 돌봄의 부담은 오롯이 가족에게 전가되는 등 이 재난은 차별받는 사람들을 더욱 가혹하게 내몰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우리의 요구는 장애인이 인천에서 차별 없이 살아가기 위한 최소한의 조건이다. 장애로 인해 배제되지 않은 인천,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인천을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420인천공투단은 인천시청 신관에 장애인 화장실을 한 개도 설치하지 않은 인천시의 장애인차별에 대해 인천시 인권위원회에 차별진정을 접수할 예정이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 (bmin@ablenews.co.kr)

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420 장애인차별철폐 인천공동투 인천시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