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문화/체육 > 문화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Uf3

국립문화예술시설, 장애 관련 예산 ‘바닥’

국립중앙박물관 0.9% 등…지원인력도 부족

“장애인 문화활동 참여토록 예산·인력 필요”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10-07 09:30:59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에이블뉴스DB
국립중앙박물관 등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장애 관련 예산 및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예지 의원(국민의힘)이 국립중앙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각 기관의 2021년 전체예산 대비 장애관련 예산은 국립중앙박물관 0.9%, 국립현대미술관 0.19%, 국립민속박물관 0.37%에 불과했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의 경우 장애 관련 예산이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장애인의 관람을 지원하는 지원인력도 국립중앙박물관의 경우 전체대비 1.8%, 국립현대미술관의 경우 1.3%, 국립민속박물관은 1.2%에 불과하며,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지원인력이 아예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뿐만 아니라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속되어 있는 13개의 지역 박물관 중 국립경주박물관, 국립전주박물관, 국립공주박물관 등 8개의 박물관의 장애관련 예산이 0%였으며, 나머지 광주, 대구 등 4개의 박물관은 장애관련 예산이 0.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인들이 전국의 국립문화예술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이 전혀 마련되어 있지 않다는 지적.

김 의원은 “공공성은 국립 미술관과 박물관이 추구해야 하는 이념이자 전제조건이며, 국립문화예술시설은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공간이어야 한다”며 “현 수준의 예산과 인력으로는 장애인들의 원활한 문화활동 참여가 불가능한 만큼 예산과 인력확충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수어 해설과 점자 리플릿 등 기존의 장애관련 서비스뿐만 아니라 IT기기와 VR등을 적극 활용한 새로운 장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며 “국립문화예술시설들이 장애관련 예산과 인력을 확충하고 장애 유형별 맞춤형 프로그램운영을 통해 장애인들의 문화향유권이 비장애인들이 누리는 수준과 동등하게 보장될 수 있도록 국정감사에서 문제 지적과 대안 제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국립중앙박물관 김예지 장애인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