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문화/체육 > 문화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Udh

장애인 등 대상 ‘문화유산 관람서비스’ 부실

지역별 편차 들쑥날쑥, 코로나19 핑계 미집행

김예지 의원, “모범 사례 공유 등 개선책 마련”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10-05 08:46:04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에이블뉴스DB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예지 의원(국민의힘)은 5일 문화재청에서 장애인, 노인, 보호아동 등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문화유산 관람서비스 사업’이 부실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예지 의원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문화재 접근이 어려운 국민들이 문화유산을 향유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각 지역별로 문화재 탐방 프로그램 등을 진행해야 하지만, 일부 지역에서 예산 집행과 참여 인원이 저조하게 나타나는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었다.

2020년도 문화유산 관람서비스의 지역별 예산 집행 및 참여 인원 현황을 살펴보면, 서울의 경우 99.5%의 예산 집행 및 참여율을 보이고 있지만, 울산의 경우 예산 집행률 50.1%에 참여율 21.2%, 강원의 경우 예산 집행률 37.6%에 참여율은 36%에 그치고 있다.

이러한 격차는 지역별 사업 집행 단체의 역량 차이에 따른 것으로, 가령 서울지역의 사업을 담당했던 단체의 경우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23회에 걸친 문화재 탐방을 실시하는 동시에 시각장애인을 위한 문화재 모형과 점자 팝업카드, 수화 영상이 포함된 문화재 영상 등을 제작해 배포했다.

충북의 사업을 담당한 단체의 경우 청각장애인들을 대상으로 수어통역사가 동행하는 지역 문화재 탐방을 실시하는 동시에 문화유산 점자책자와 QR코드를 활용한 오디오북을 제작해 맹학교 등에 제공했다.

하지만 일부 사업진행이 부실한 지역의 경우 코로나 19를 사유로 단순히 사업을 미집행 하거나, 장애에 대한 이해 및 진행 경험 부족으로 현장 방문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이러한 지역별 편차는 단순히 예산 불용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문화유산 접근이 어려운 소수자들이 지역에 따라 다시 한번 소외되는 결과를 불러오고 있다”며 “문화재청은 사업주관 단체가 장애인 등 사업 수혜자에 대한 맞춤형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고, 모범적인 사업 집행 사례를 공유하는 등 개선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김예지 문화유산 관람서비스 문화재청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