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자립생활 > 자립생활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
http://abnews.kr/jkB

강동구도 내년 활동보조 하루 24시간 '제공'

장애인자립생활 권리보장 6대 요구안 '합의’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3-09-03 20:29:27
강동구가 3일 오후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서울장차연), 강동장애인자립생활센터, 장애여성공감과 면담을 갖고 ‘장애인 자립생활 권리보장은 위한 6대 요구안’에 합의했다.

요구안에는 앞서 은평구에 요구했던 활동보조 24시간 보장, 중증장애인 권리보장과 자립생활을 위한 조례제정, 장애인자립생활센터 예산 확대 등을 담고 있다.

또한 강동구 지역 특성을 고려한 자립생활체험홈 설치, 장애인보장구 수리센터 설치, 장애인 가정 출산 및 영·유아 양육 도우미 지원 등을 포함하고 있다.

현재 서울장차연 등 서울지역 장애인단체들은 지난달 장애인 자립생활 권리보장을 위한 서울시 각 자치구 순회투쟁 선포식을 갖고 순회투쟁을 진행 중이다.

그 첫 번째로 은평구를 찾아 활동보조24시간 시범사업 및 확대, 장애인사립생활 권리보장을 위한 조례제정 등을 이끌어 낸바 있다.

먼저 강동구은평구와 마찬가지로 내년 시범적으로 하루 24시간 활동보조지원을 시행하고, 이후 확대 계획을 수립해 나가기로 했다.

서울장차연, 서울자립협, 강동구장애인자립생활센터와 조례제정연대(가칭) 및 협의기구를 구성하고 장애인권 및 자립생활 권리보장을 위한 조례를 연내 제정키로 했다.

강동구는 구내 3곳 연 1200만원씩 지원되는 장애인자립생활센터 프로그램비를 운영비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지원액을 14개구 자립생활센터 지원수준인 1900만원까지 확충하기로 했다.

특히 장애인의 자립생활 권리보장을 위해 민간자본 유치 등을 통해 자립생활체험홈을 내년 내 설치키로 했다. 하지만 자립주택 제공은 포함되지 않았다.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한 장애인보장구 수리센터 설치에 관한 조례를 개정하고, 보장구 수리 센터 설치를 즉각 추진키로 했다.

이외 장애인 가정의 출산지원금과 영·유아 양육도우미 지원을 위해서는 내년 내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구체적 지원계획을 수립키로 했다.

서울장차연 최용기 공동대표는 “강동구가 장애인 자립생활 권리보장을 위한 지원의 필요성을 공감, 대부분 수용했다”며 긍정적 평가를 보인데 이어 “타 구에서도 은평구, 강동구 수준의 합의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 대표는 “현재 종로구와 실무자 차원의 면담을 진행 중이며, 내일은 오전 10시에 성북구와의 면담이 잡혀있다”며 “실무자 면담 결과를 토대로 차기 기자회견 및 면담 대상 구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황지연 기자 (jiyeon@ablenews.co.kr)

황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강동구 서울장차연 은평구 자립생활체험홈 장애인자립생활센터 출산지원금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싸이월드 공감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