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여성/아동 > 아동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9yy

휠체어 타고 놀자 ‘무장애통합놀이터’ 개장

어린이대공원 2800㎡ 규모…회전놀이대·그네 등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6-01-13 11:20:45
휠체어 타고 놀 수 있는 회전놀이대.ⓒ서울시설공단 에이블포토로 보기 휠체어 타고 놀 수 있는 회전놀이대.ⓒ서울시설공단
무장애통합놀이터 '꿈틀꿈틀 놀이터'가 능동 서울어린이대공원에 2800㎡ 규모로 13일 개장했다.

무장애통합놀이터 '꿈틀꿈틀 놀이터'는 서울시설공단과 대웅제약, 아름다운재단, 장애물없는생활환경시민연대 등이 협력해 조성한 것으로 어린이대공원 내 시설이 오래된 기존 놀이터를 리모델링해 개장했다.

'꿈틀꿈틀 놀이터'는 작년 11월 시민공모를 통해 선정된 이름으로, '아이의 꿈을 담은 틀'과 '모든 어린이가 몸을 자유롭게 움직이며 놀 수 있는 놀이터'라는 의미를 담았다.

턱이 높아서, 계단이 많아서, 탑승공간이 좁아서 놀이터에 접근조차 쉽지 않아 상대적으로 놀 권리가 박탈되어 왔던 장애아동들도 미끄럼틀, 그네, 회전놀이대 같은 놀이시설을 함께 이용할 수 있게된 것.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회전 놀이시설은 휠체어에서 내리지 않고도 이용할 수 있다. 등받이와 안전벨트가 있는 그네는 몸을 가누지 못하는 중증장애 아동도 이용할 수 있고, 바구니 모양으로 된 그네에선 장애아동과 일반아동 여럿이 함께 탈 수 있다.

'무장애통합놀이터'는 휠체어를 탄 장애아동들이 놀이터에 접근만 가능한 수준이 아니라, 휠체어를 탄 채로 이용할 수 있는 놀이기구가 설치됐다는 점에서 기존 서울시내에 조성됐던 '무장애 놀이터'와는 차별화됐다.

또 장애와 관계없이 모든 아이들이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장애인 전용 놀이터'와도 다르다.

'꿈틀꿈틀 놀이터'는 약 1년에 걸쳐 장애아동의 놀이행태 관찰‧분석, 세미나 개최, 독일 등 해외 놀이터 사례조사 등을 통해 장애아동, 부모, 특수교사 등 다양한 의견을 디자인에 반영한 '참여 디자인'을 바탕으로 설계됐다.

서울시설공단은 무장애통합놀이터가 일회성으로 그치지 않도록 대웅제약, 장애물없는생활환경시민연대 등과 민관협업으로 놀이터 이용 프로그램 개발‧운영하는 한편, 장애아동의 놀 권리에 대한 인식 확대를 위해 캠페인 등을 지속 추진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강오 서울어린이대공원장은 "어서 빨리 따뜻한 봄이 와서 장애·비장애 어린이들이 서울어린이대공원 '꿈틀꿈틀 놀이터'에서 함께 어울려 노는 모습을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어린이들이 맘껏 상상하고 신나게 놀 수 있는 콘텐츠들로 서울어린이대공원 곳곳을 채워나가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개장 꿈틀꿈틀 놀이터 무장애통합놀이터 서울어린이대공원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