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복지/건강 > 복지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SRN

장애인보조기기 판매업소 부당청구 10억 적발

중고제품 일련변호 조작, 새제품 판매…수사 의뢰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12-16 10:02:11
#김모씨(47년생, 남)는 경기도 부천시 소재에 A케어라는 장애인보조기기 판매업소를 지난 2018년 12월 개설해 지금까지 운영하고 있다.

김 씨는 전동휠체어, 전동스쿠터, 수동휠체어를 판매하는 판매업자로서 보조기기 수입이 줄어들자, 인터넷 등을 통해 중고제품을 구입해 제품 일련번호를 조작하는 방법으로 중고제품을 새제품인 것처럼 장애인을 속여 판매하고, 공단에 급여 청구해 지급받았다.

김씨는 이와 같은 수법으로 개소 이후 약 1억 8500만원을 편취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수사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장애인 보조기기 중고제품 일련번호를 조작해 새제품으로 속여 판매한 5개 업체를 조사해 10억 여원의 부당청구를 한 보조기기 판매업소를 적발했다고 16일 밝혔다.

공단은 “구입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전동휠체어 배터리가 자주 방전된다”는 민원을 접수하고 제품 제조사와 판매업소를 직접 방문하는 등 자체 조사를 진행해 확인한 바, 민원인 제보 건 이외 다수의 제품이 일련번호가 조작된 것을 확인하고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했다.

수사기관과 유기적인 공조를 통해 전문적인 브로커가 명의를 빌려 판매업체를 운영하면서 중고로 구입한 제품에 위조된 라벨을 붙여 장애인에게 새제품인 것처럼 판매하고 공단에 보험급여비용을 청구한 사례를 적발했다.

또한, 공단은 장애인보조기기 중고제품을 새제품으로 둔갑시켜 판매하는 부당사례를 방지하기 위해 2019년 1월부터 급여제품 바코드관리제를 시행하고 있으며, 이번에 적발된 건은 바코드관리제 시행 이전 제품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지난 12월 2일 장애인보조기기 부당청구 공익신고 포상금을 지원하는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어(내년 하반기 시행) 공익신고가 활성화되면 장애인의 권익을 보호하는데 충분한 역할을 할 수 있을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향후 보조기기 사후관리를 강화하고 유관기관과지속적 협력를 통해 사회적 취약계층인 장애인의 피해를 방지하고, 건보재정 누수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국민건강보험공단 장애인 보조기기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