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통합교육 > 통합교육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UDr

진주교대 장애학생 입시조작 ‘점입가경’

교육부 감사 중 8차례 적발 보도…“터질 게 터진 것”

대국민 사과, 모든 교대·사대 전수조사 시행 등 촉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8-04 12:04:33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전국장애인야학협의회, 장애인권대학생네트워크, 함께하는장애인교원노조, 전국교직원노동조합 특수교육위원회 등 6개 단체는 열린민주당 강민정 원내대표와 함께 2021년 4월 14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당 국립교대와 교육부를 향해 사과 및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했다.ⓒ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전국장애인야학협의회, 장애인권대학생네트워크, 함께하는장애인교원노조, 전국교직원노동조합 특수교육위원회 등 6개 단체는 열린민주당 강민정 원내대표와 함께 2021년 4월 14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당 국립교대와 교육부를 향해 사과 및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했다.ⓒ에이블뉴스DB
진주교육대학교의 중증장애학생 입시조작이 8차례나 추가 적발됐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장애계가 대국민사과와 함께 ‘터질게 터진 것’이라면서 만연한 교육계의 장애인 차별을 뿌리뽑아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외쳤다.

앞서 지난 2일 한 언론은 교육부진주교대 감사 과정에서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에 지원한 학생들의 서류평가 점수가 100점 이상 조정된 사례 8건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진주교대 측은 “관리 소홀의 막중한 책임을 느끼고 있으며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의 조치를 다하겠다”는 입장을 언론을 통해 밝혔다. 교육부는 이달 중 감사 결과를 안내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이 드러나기에 앞서 4월에도 국립교대 입시전형 과정에서 중증장애인이라는 이유로 성적을 조작했다는 내부고발 사실이 보도되기도 했다.

이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는 6월 8일 진주교대 유길한 총장과의 면담을 통해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에 관한 조치와 공동실태조사도 응한 바 있다.

전장연은 4일 성명을 통해 “전장연과의 면담 및 사과문 작성 과정에서 ‘진주교육대학교는 중증 장애를 가지고도 초등교사가 되고자 하는 학생들을 차별 없이 공정하게 선발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자 했으며, 입학전형에 있어 장애 학생을 위한 편의제공 및 공정한 선발 절차를 운영’하였다고 강조했지만,모두 새빨간 거짓말에 불과했다”면서 “장애인이 교단에 설 수 없는 교육현장에서 장애학생은 누구를 보고 무엇을 배울 수 있는가”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진주교대 성적조작 사건은 장애인차별로 점철된 대한민국의 비장애인 중심교육을 뒤집을 전환점이다. 입시라는 이유로 짐작만 해왔을 뿐, 모든 장애학생들이 피부로 느껴왔던 차별이 진주교대 사건을 통해 드디어 드러났다”면서 “진주교대 사건을 시작으로 교육계의 모든 장애인차별을 전면 철폐할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전장연은 구체적으로 진주교대 유길한 총장의 사퇴, 유은혜 교육부 장관의 대국민 사과와 더불어 교육부 차원에서의 모든 교육대학교 및 사범대학교의 특수교육대상자 전형에 대한 성적조작 여부 전수조사 즉각 시행 등을 요구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2021년 6월 8일 진주교육대학교 총장 및 임직원과 면담을 통해 장애인차별 사건에 대한 총장의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에이블뉴스DB 에이블포토로 보기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2021년 6월 8일 진주교육대학교 총장 및 임직원과 면담을 통해 장애인차별 사건에 대한 총장의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에이블뉴스DB
같은 날 함께하는장애인교원노동조합(장교조) 또한 성명을 내고 “교육부진주교대 장애학생 성적 조작과 같은 교대·사대의 장애인 차별 행위를 발본색원할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장교조는 “국립 대학교, 그것도 우리나라의 학생들이 민주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교육하고 가르치는 초등교사를 양성하는 교원양성기관에서 이러한 일이 버젓이 자행되고 있었던 것”이라면서 “우리 나라의 이러한 불법적이고 반교육적인 교원양성 행태에 분노를 느끼는 것을 넘어 서글프기까지 하다”고 분노했다.

교육부를 향해서도 “성적 조작은 명백한 입시 부정이자 범죄이며, 특정 학생들이 불이익을 받은 매우 심각한 사건이다. 그런데도 책임 있는 당국자의 공개 사과조차 이뤄지고 있지 않다”면서 “지난 4월에 이미 해당 교육대학을 포함한 교원양성기관에 대한 철저한 전수조사, 교원양성기관의 장애인 특별전형 확대 방안 마련, 교육계에 팽배해 있는 장애인교원에 대한 불신 해소를 위한 장애이해교육 강화를 요구했지만, 제대로 시행된 것이 있냐”고 교육부의 의지 부족을 강하게 지적했다.

이에 장교조는 진주교대교육부에 대국민 사과는 물론, 모든 국립 교육대학교와 사범대학교의 특수교육대상자 전형 성적조작 여부 전수조사, 입학관리 담당자에 대한 특별 장애이해교육 실시, 장애인 당사자가 포함된 '장애인교원양성과정정상화TF' 발족 등을 촉구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교육부 입시성적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진주교대 함께하는장애인교원노동조합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