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노동/경제 > 노동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Xgi

“근로지원인 예산 소진, 중증장애인 생존권 위협”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2-09-28 17:16:56
공공운수노조 장애인노동조합지부가 28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지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근로지원인 예산소진 대책을 마련하고 장애인 노동자의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외쳤다.ⓒ공공운수노조 장애인노동조합지부 에이블포토로 보기 공공운수노조 장애인노동조합지부가 28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지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근로지원인 예산소진 대책을 마련하고 장애인 노동자의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외쳤다.ⓒ공공운수노조 장애인노동조합지부
공공운수노조 장애인노동조합지부가 28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지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근로지원인 예산소진 대책을 마련하고 장애인 노동자의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외쳤다.

이들은 공단이 운영하는 근로지원인 서비스는 장애를 가진 노동자의 부수적 업무를 지원하는 제도지만, 현재 예산이 급격히 소진돼 상반기부터 서비스가 필요함에도 이용하지 못하는 장애인 노동자가 속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부가 파악한 예산 소진으로 인해 서비스 대기 중인 노동자는 경기 북부에서만 40명, 충북 50명, 경북 50명이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중증장애를 가진 노동자에게 근로지원인 제도는 생존권과 다름 없다. 취업을 하더라도 제대로 일을 할 수 없다면 장애인의 생존권을 제대로 보장하지 못하는 것”이라면서 “예산소진에 대한 전향적이고 장기적인 대책마련이 없다면 결국 예산소진으로 인해 장애인이 일터에서 겪는 비극은 앞으로 지속될 수밖에 없다”고 규탄했다.

실제로 최근 A복지관에 입사한 중증 시각장애인 노동자가 근로지원인 서비스를 받지 못하다가 고용노동부와 공단 측에 민원을 낸 이후, 복지관으로부터 해고를 당한 것.

이들은 공단에 “중증장애를 가진 노동자들의 완전고용과 생존권 보장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공공운수노조 장애인노동조합지 근로지원인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