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노동/경제 > 노동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UI4

코로나19 위기 속 장애인고용정책 집중 추진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8-13 14:24:10
고용노동부 박화진 차관은 13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을 방문했다. ⓒ고용노동부 에이블포토로 보기 고용노동부 박화진 차관은 13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을 방문했다. ⓒ고용노동부
고용당국이 코로나19 위기 속 장애인 고용정책을 집중 추진한다. 표준사업장을 올해 90개소까지 확대하고, 장애인근로자를 위한 출퇴근 비용도 지원한다. 올해 11월에는 4차산업에 대응하는 ‘장애인 IT맞춤훈련센터‘를 개소할 방침이다.

고용노동부 박화진 차관은 13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을 방문, 이 같은 장애인 고용 정책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그간, 정부는 코로나19 상황 속 고용취약계층인 장애인 일자리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장애인 고용 대책 마련, 추경 등을 추진해왔다.

우선 지난 3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코로나19 이후 포용적 회복을 위한 장애인 고용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공공부문의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2024년 3.8%까지 단계적으로 상향하는 내용으로 ‘장애인고용법’을 일부 개정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공부문의 선도적 역할을 강화했다.

또한 민간기업의 장애인 신규고용 유도, 표준사업장 90개소까지 확대 및 다양화 등 추진을 통해 민간의 장애인 일자리를 창출하고, 장애인 근로자의 안정적인 직업생활을 위해 근로지원인, 보조공학기기 지원 확대 및 중증장애인 근로자에 대한 출퇴근 비용도 지원한다.

교원·이공계 장애인 전문인력 양성 및 채용 확대를 위한 범부처 민관합동 특별팀(TF)을 준비 중이며, ’장애인 IT맞춤훈련센터‘를 신설해 4차산업에 대응키로 했다.

아울러, 비대면·디지털 분야의 장애인 적합직무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문화·예술·체육 분야의 장애인 일자리 창출도 추진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추경을 통해 장애인 취업성공패키지, 장애인 인턴제 등 장애인 취업지원 사업 규모를 대폭 확대했다. 장애인 취업성공패키지 대상 인원을 1만1000명으로, 장애인 인턴제 대상 인원을 600명으로, 장애학생 취업지원 서비스 대상 인원을 7000명으로 각각 확대했다.

중증장애인 취업지원을 위해 사업장 현장훈련 기회를 제공해 취업으로 연계하는 중증장애인 지원고용 사업 대상 인원도 6000명으로 확대한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추경 예산 집행을 차질 없이 추진해 코로나19로 구직 활동이 위축된 장애인들이 원하는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취업지원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박화진 차관은 “지자체가 참여하는 지역에 기반한 컨소시엄형 표준사업장과 문화․예술분야 테마형 표준사업장 활성화 등을 통해 다양한 장애인 일자리 창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라고 하면서 “코로나19 위기 속 장애인 일자리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공단의 구성원 모두가 역량을 집중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낼 수 있는 가교역할을 해주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고용노동부 박화진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