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노동/경제 > 노동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U1v

시각장애계 투쟁 기지개, “고용 책임져라”

청와대 ‘의무고용률 준수·고용환경 개선’ 압박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7-09 13:53:03
실로암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13개 시각장애인 관련 단체로 구성된 시각장애인권리보장연대(이하 연대)는 9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각장애인의 의무고용 이행과 고용환경 차별철폐를 촉구했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실로암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13개 시각장애인 관련 단체로 구성된 시각장애인권리보장연대(이하 연대)는 9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각장애인의 의무고용 이행과 고용환경 차별철폐를 촉구했다. ⓒ에이블뉴스
2019년 장애등급제 폐지를 앞두고, 시각장애인 특성에 맞는 서비스 지원 종합조사표를 압박하며 출범한 후, 집회, 삭발식 등을 이어온 시각장애인권리보장연대가 2년만에 다시 투쟁의 기지개를 켰다. 이번에는 ‘고용’이다.

실로암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13개 시각장애인 관련 단체로 구성된 시각장애인권리보장연대(이하 연대)는 9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각장애인의 의무고용 이행과 고용환경 차별철폐를 촉구했다.

이날 연대는 ▲미준수된 장애인 의무고용률 고용정책 개선 ▲시각장애인 정당한 편의 제공 및 정보 접근성 보장을 위한 전담기관 마련 ▲서울시교육청 의무고용률 및 고용환경 개선 ▲청와대 등 정부 주요기관의 장애인 의무고용 확대 세부대책 강구 등을 요구했다.

(왼)우리동작장애인자립생활센터 강윤택 소장, (오)시각장애인권리보장연대 남정한 대표 권한대행.ⓒ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왼)우리동작장애인자립생활센터 강윤택 소장, (오)시각장애인권리보장연대 남정한 대표 권한대행.ⓒ에이블뉴스
연대 남정한 대표 권한대행은 “장애인 고용이 어려운 이유 중의 하나가 오랫동안 훈련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단순 일자리, 단기간 일자리만 취업해야 한다는 이야기냐”며 반문한 뒤, “비장애인이 진로를 고민하듯 시각장애인도 공무원, 프로그래머가 되고 싶다는 고민을 한다. 시각장애인들이 취업 현장에 나아갈 때 시험의 공정성, 대체텍스트 얼마나 제시하고 있냐”고 정부를 규탄했다.

이어 “장애인 의무고용만이 문제가 아니라, 맞춤형 직업교육을 해야 한다. 장애인고용공단에 ICT교육 맞춤훈련을 받은 저시력장애인은 화면이 잘 안 보여서 힘들어했다. 말로 진행된 사항들을 귀동냥을 들어가면서 교육을 받아야 한다. 이후 취업한 곳에서도 접근성이 해결 안 되니 업무를 할 수 없다”면서 “내가 20대 때의 고민을 지금 같이 하는 것 같다. 의무고용을 넘어 직업적 자립이 온전히 보장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리동작장애인자립생활센터 강윤택 소장도 “막상 시각장애인들이 어렵게 공부해서 공무원, 교사가 돼도 모든 업무가 진행되는 전산시스템에 접근이 안 돼 동료로 인정받지 못하고, 적절한 보조기기도 받지 못하는 현실”이라면서 “장애인 의무고용을 전시품으로 해놓으라는 것이 아니다.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하는데, 지금은 고용해놓고 모욕하는 격”이라고 분노를 표했다.

이어 “시각장애인 고용에 뒷짐 지고, 고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놓고 있지 않아 무기력함으로 자존감이 하락한다. 청와대조차 장애인을 고용하지 않고 있지 않다”면서 “중증장애인을 더 우선적으로 고용해서 정당한 일꾼으로 이 사회에서 함께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9일 청와대 앞 기자회견에 참석한 시각장애인이 비가 오자, 안내견에게 우비를 입혀주고 있다.ⓒ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9일 청와대 앞 기자회견에 참석한 시각장애인이 비가 오자, 안내견에게 우비를 입혀주고 있다.ⓒ에이블뉴스
실로암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13개 시각장애인 관련 단체로 구성된 시각장애인권리보장연대(이하 연대)는 9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각장애인의 의무고용 이행과 고용환경 차별철폐를 촉구했다. ⓒ에이블뉴스 에이블포토로 보기 실로암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13개 시각장애인 관련 단체로 구성된 시각장애인권리보장연대(이하 연대)는 9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각장애인의 의무고용 이행과 고용환경 차별철폐를 촉구했다. ⓒ에이블뉴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남정한 시각장애인권리보장연대 의무고용 청와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