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Ufn

식품업체 95%, ‘식품 점자표시’ 미제공

강선우 의원, “식품 점자제공 개정안 조속히 통과 돼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10-08 09:55:41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의원. ⓒ강선우 의원실
에이블포토로 보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의원. ⓒ강선우 의원실
식품업체 회원사 161개를 대상으로 시각장애인을 위한 식품점자표시 현황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95%에 해당하는 154개사가 점자 표시를 제공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한국식품산업협회 협조를 통해 실시한 조사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해당 조사는 강 의원이 지난 7월, 시각장애인 소비자의 식품 정보 접근성 보장을 위해 점자 표시를 제공하도록 하는 ‘식품표시광고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이후 현황 파악을 목적으로 진행됐다.

현황조사에 참여한 한국식품산업협회 161개 회원사 중 7개 업체, 15개 제품이 점자 표시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15개 제품 중에서도 대부분 ‘맥주, 탄산, 음료, 우유’를 구분하는 정도의 점자 표시만 제공되고 있는 상황이었고, 제품명까지 점자 표시를 제공하고 있는 제품은 단 4개 제품에 불과했다.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식품등의 표시기준’에 따라 식품 생산·가공업자들은 시각 장애인을 위해 제품명, 유통기한 등의 표시사항을 알기 쉬운 장소에 점자 표시, 바코드 또는 점자·음성변환용 코드로 추가 표시할 수 있다.

하지만 법적 강제력이 없는 권고사항일 뿐만 아니라, 점자 제공을 위한 명확한 기준이 마련되지 않아 점자를 제공하고 있는 제품들조차 대부분은 시각 장애인들이 제품을 구분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강선우 의원은 “점자표시에 대한 실태조사가 이루어지고 있지 않아, 설문 조사를 통해 진행된 제한적 통계지만 시각장애인분들이 느끼는 불편함에 대해 깊이 공감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식품 점자 제공을 위한 개정안이 하루빨리 통과돼 시각장애인분들이 더이상 불편함 없이 식품을 선택하고, 구매하는 삶의 필수적인 권리가 지켜지길 간절히 바란다”고 덧붙였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 (bmin@ablenews.co.kr)

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시각장애인 식품점자표시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