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Uai

변협, "장애학생 변호사 시험장 선택권 보장해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9-27 15:07:19
대한변호사협회(이하 변협)가 법무부에 변호사시험 실시에 있어 장애인 응시자의 변호사시험장 선택권 보장을 비장애인 응시자와 동등하게 보장하는 등의 내용을 요청하는 협조공문을 발송했다고 27일 밝혔다.

현재 장애인 응시자는 법무부에서 관리의 목적으로 하나의 학교로 몰아서 시험장을 배정하고 있고, 이런 상황에서 시각장애 학생의 경우 예측하지 못한 학교가 시험장으로 무작위로 배정될 경우 길을 새로 익혀야 하거나, 지방거주 학생은 숙소를 구하기 어려운 문제들도 발생한다.

지방거주 장애학생(지체장애)의 경우 거주지에 가까운 시험장에 배정을 요구했으나 배치되지 않고 불합격한 이후 다시 강력하게 요청해 거주지 인근 시험장에 배정이 된 사례도 있다.

변협은 “법학전문대학원생 중 장애인 응시자의 변호사시험 합격률은, 별도 조사된 통계는 없지만 특별전형 응시자 대비 합격률 자체가 전체 응시자 대비 합격률보다 매우 낮은 상태이므로 역시 강한 동조성을 띨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시험장으로의 이동을 용이하게 할 수 있는 시험장 선택권이 보장되지 않는다면 다른 편의 조치들의 효과도 반감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비장애인 응시자와 달리 장애인 응시자만의 변호사시험장 선택권을 제한하는 문제는 당장 개선될 필요성이 있고, 변호사시험 시험장 선정에서부터 장애인학생의 시험장 선택권의 보장이 시급하다는 주장.

변협은 “장애학생의 법조계 진입은 극히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현재의 변호사시험 제도가 장애학생들이 법조계에 진입할 수 있도록 정당한 편의를 제공하고 있는지를 근본적으로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면서 “보다 근본적인 정책개선을 위해서는 법학전문대학원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한 장애학생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법무부 등 정부 차원의 공식적 실태조사부터 실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장애학생이 변호사시험에서 겪는 차별을 시정해 비장애학생과의 실질적 평등을 가져오고 그 결과 장기적으로는 장애학생들의 변호사시험 응시자 대비 합격률이 전체 학생의 변호사시험 응시자 대비 합격률에 이를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위한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대한변호사협회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