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U59

유니버설 망원2동주민센터 화장실 이래서야

1층 리모델링 완료…장애인 이용 불편 ‘수두룩’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7-16 11:10:27
서울시와 서울시유니버설디자인센터는 동주민센터 3곳(구로2동·신정3동·망원2동)을 선정해 노후한 공중화장실에 대한 유니버설 리모델링을 완료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출입구엔 남녀다목적화장실을 표시하는 큰 그림문자를 붙여 저시력자나 외국인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짐을 들거나 아기를 동반한 이용자도 편리하게 출입할 수 있도록 자동문으로 교체하고, 코로나19 감염과 위생을 고려해 발로 버튼을 눌러 여는 '풋 스위치'를 설치했다.

서울시와 센터가 새롭게 시작하는 ‘시민 편의 공간 유니버설디자인 사업'의 1호 사업인데, 과연 장애인들도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을까? 15일 망원2동주민센터를 직접 방문해 장애인 편의시설을 점검했다.

망원2동주민센터는 4층 건물로 ‘시민 편의 공간 유니버설디자인 사업'을 통해 1층 남녀화장실만 유니버설 리모델링 공사를 했다.

'유니버설디자인'은 연령이나 성별, 신체장애의 유무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제품과 서비스를 디자인하는 것을 말한다.

장애인 편의시설을 점검한 결과 1층 남여다목적화장실의 출입문은 터치식자동문으로 손이 불편하거나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도 출입이 편리하다. 반면 내부 장애인과 비장애인 함께 사용해야 하는 세면대 양쪽에는 손잡이가 없어 목발을 사용하는 장애인이 넘어져 다칠 위험이 있고, 밑에 높이는 휠체어가 들어가기에는 낮았다.

용변을 볼 수 칸의 출입문은 손이 불편하거나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이용하기 힘든 접이식이다. 내부는 수동휠체어로도 이동하기 어려울 정도로 공간이 좁았다. 대변기에는 자동 물 내림 센서와 등받이가 설치돼 있지 않았고, 비상호출벨과 휴지걸이는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해 있다.

1층 여성다목적화장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성별을 구분할 수 있는 점자표지판,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양호하게 설치된 반면 남성다목적화장실은 입구 벽면 점자표지판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설치돼 있지 않았다.

이에 대해 서울시유니버설디자인센터 관계자는 “유니버설디자인을 반영해 망원2동주민센터를 리모델링했다”면서도 “(장애인 편의를) 완벽하게 구현하지 못했고, 향후 사업에 충분히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망원2동주민센터 1층 남성다목적화장실 내부  용변을 볼 수 칸의 출입문은 손이 불편하거나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이용하기 힘든 접이식이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망원2동주민센터 1층 남성다목적화장실 내부 용변을 볼 수 칸의 출입문은 손이 불편하거나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이용하기 힘든 접이식이다. ⓒ박종태
망원2동주민센터 1층 남성다목적화장실 내부 용변을 볼 수 칸은 수동휠체어로도 이동하기 어려울 정도로 공간이 좁았다. 대변기에는 자동 물 내림 센서와 등받이가 설치돼 있지 않았고, 비상호출벨과 휴지걸이는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해 있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망원2동주민센터 1층 남성다목적화장실 내부 용변을 볼 수 칸은 수동휠체어로도 이동하기 어려울 정도로 공간이 좁았다. 대변기에는 자동 물 내림 센서와 등받이가 설치돼 있지 않았고, 비상호출벨과 휴지걸이는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해 있다. ⓒ박종태
망원2동주민센터 1층  남성다목적화장실 내부 장애인과 비장애인 함께 사용해야 하는 세면대 양쪽에는 손잡이가 없어 목발을 사용하는 장애인이 넘어져 다칠 위험이 있고, 밑에 높이는 휠체어가 들어가기에는 낮았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망원2동주민센터 1층 남성다목적화장실 내부 장애인과 비장애인 함께 사용해야 하는 세면대 양쪽에는 손잡이가 없어 목발을 사용하는 장애인이 넘어져 다칠 위험이 있고, 밑에 높이는 휠체어가 들어가기에는 낮았다. ⓒ박종태
망원2동주민센터 1층  망원2동주민센터 1층  남성다목적화장실 출입문은 터치식자동문이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성별을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이 설치된 반면,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설치돼 있지 않았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망원2동주민센터 1층 망원2동주민센터 1층 남성다목적화장실 출입문은 터치식자동문이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성별을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이 설치된 반면,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설치돼 있지 않았다. ⓒ박종태
망원2동주민센터 1층 여성다목적화장실 내부  용변을 볼 수 칸의 출입문은 손이 불편하거나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이용하기 힘든 접이식이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망원2동주민센터 1층 여성다목적화장실 내부 용변을 볼 수 칸의 출입문은 손이 불편하거나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이용하기 힘든 접이식이다. ⓒ박종태
망원2동주민센터 1층  여성다목적화장실 내부  용변을 볼 수 칸은 대변기에 자동 물 내림 센서와 등받이가 설치돼 있지 않았고, 비상호출벨과 휴지걸이는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해 있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망원2동주민센터 1층 여성다목적화장실 내부 용변을 볼 수 칸은 대변기에 자동 물 내림 센서와 등받이가 설치돼 있지 않았고, 비상호출벨과 휴지걸이는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위치해 있다. ⓒ박종태
망원2동주민센터 1층  여성다목적화장실 내부 장애인과 비장애인 함께 사용해야 하는 세면대 양쪽에는 손잡이가 없어 목발을 사용하는 장애인이 넘어져 다칠 위험이 있고, 밑에 높이는 휠체어가 들어가기에는 낮았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망원2동주민센터 1층 여성다목적화장실 내부 장애인과 비장애인 함께 사용해야 하는 세면대 양쪽에는 손잡이가 없어 목발을 사용하는 장애인이 넘어져 다칠 위험이 있고, 밑에 높이는 휠체어가 들어가기에는 낮았다. ⓒ박종태
*박종태 기자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로 일명 '장애인권익지킴이'로 알려져 있으며, 장애인 편의시설과 관련한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박종태 기자 (so0927@chol.com)

박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남성다목적화장실 망원2동주민센터 시각장애인 여성다목적화장실 점자블록 점자표지판 휠체어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