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인권/사회 > 사회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SMW

아쉬운 강동구 길동주민센터 장애인 편의

주출입문 자동문만, 계단 손잡이에 점자표지판 미설치

장애인화장실 내부 등도 일부 미흡, 이용 불편 초래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0-12-08 10:40:19
길동주민센터 건물 전경.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길동주민센터 건물 전경. ⓒ박종태
새롭게 지어진 서울시 강동구 '길동주민센터'의 장애인 편의가 일부 미흡한 것으로 점검됐다.

길동주민센터는 기존 제1·2자치회관 자리에 지하1층-지상5층 규모로 건립됐으며, 지난 4일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서울시 강동구 천호대로 1183 길동주민센터가,1984년 지어져 공간 부족과 시설 노후화 등으로 35년만에 신청사를 신축 건립하여 지난달 30일부터 새 청사 업무를 시작을 하였으며 지난 4일 신청 청사 준공식을 하였다.

특히 한국환경건축연구원으로부터 2019년 7월 23일 사업계획서나 설계도면 등을 참고해 주어지는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arrier Free)' 예비인증 일반등급을 받았으며, 본인증을 신청해 심사중이다. 본인증은 공사 준공 혹은 사용 승인 후 평가를 통해 최우·우수·일반등급으로 나눠 부여된다.

4일 직접 방문해 장애인 편의시설을 점검한 결과 1층 주출입구 앞에 횔체어 사용 장애인들 위해 경사로가 양호하게 설치됐다.

반면 주출입구 출입문은 자동문만 설치됐고, 자동문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나 시각장애인 모두 이용에 불편을 겪는다. 이는 보행 장애가 없는 시각장애인의 경우 여닫이문을 이용하고,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과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의 경우 터치식자동문이나 자동문이 있어야 이용이 편하기 때문이다.

주출입문 옆 시각장애인들이 손끝으로 만져 건물 내부를 알 수 있는 점자안내판에는 점자를 읽지 못하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안내기가 설치됐지만 인적서비스를 요청할수 있는 직원호출벨이 없다.

1층 종합민원실 출입문은 자동문으로 손이 불편하거나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이용하기 편리하다.

민원실 내부 의자는 밑에 휠체어가 들어갈 공간이 마련돼 있어 문제가 없지만, 필기대에는 휠체어가 들어갈 공간이 마련돼 있지 않았다.

2층 복지민원실 출입문은 자동문으로 설치돼 있어 휠체어 사용 장애인이 출입하기 편리하다.

건물 내부 계단에는 양쪽에 손잡이가 설치됐지만, 여기에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층수를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이 부착돼 있지 않았다. 계단 입구 바닥에는 점자블록이 양호하게 설치됐다.

4층 대강당 단상에는 경사로가 설치돼 있지 않아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접근하기 힘들다.

남녀장애인화장실은 1층, 3층, 4층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입구에 설치돼 있어 성별이 다른 활동보조인의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출입문도 터치식자동문으로 손이 불편하거나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의 이용이 편리하다. 하지만 장애인의 이용이 빈번한 복지민원실이 있는 2층에 남녀장애인화장실이 없어 아쉽다.

남녀장애인화장실 내부는 공통적으로 대변기에 자동 물 내림 센서와 등받이, 비상호출벨은 대변기에 손이 닿는 곳에 설치됐고 세면대 손잡이는 상하가동식이다.

반면 3층과 4층의 경우 설치된 세면대대변기가 마주보고 있어 휠체의 이동 불편을 초래했고, 휴지걸이도 설치돼 있지 않았다. 1층은 세면대대변기의 거리가 가까워 휠체어로 이동하는데 불편이 따를 것으로 보였지만 비상호출벨과 휴지걸이는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는 곳에 위치해 있었다.

1-4층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성별을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양호하게 설치됐다.

1층 주출입구 앞에 횔체어 사용 장애인들 위해 경사로가 양호하게 설치됐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1층 주출입구 앞에 횔체어 사용 장애인들 위해 경사로가 양호하게 설치됐다. ⓒ박종태
1층 주출입구 출입문은 자동문만 설치됐고, 자동문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나 시각장애인 모두 이용에 불편을 겪는다. 이는 보행 장애가 없는 시각장애인의 경우 여닫이문을 이용하고,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과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의 경우 터치식자동문이나 자동문이 있어야 이용이 편하기 때문이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1층 주출입구 출입문은 자동문만 설치됐고, 자동문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설치돼 있어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나 시각장애인 모두 이용에 불편을 겪는다. 이는 보행 장애가 없는 시각장애인의 경우 여닫이문을 이용하고,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과 손이 불편한 중증장애인의 경우 터치식자동문이나 자동문이 있어야 이용이 편하기 때문이다. ⓒ박종태
민원실 내부 의자는 밑에 휠체어가 들어갈 공간이 마련돼 있어 문제가 없지만, 필기대에는 휠체어가 들어갈 공간이 마련돼 있지 않았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민원실 내부 의자는 밑에 휠체어가 들어갈 공간이 마련돼 있어 문제가 없지만, 필기대에는 휠체어가 들어갈 공간이 마련돼 있지 않았다. ⓒ박종태
2층 복지민원실 출입문은 자동문으로 설치돼 있어 휠체어 사용 장애인이 출입하기 편리하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2층 복지민원실 출입문은 자동문으로 설치돼 있어 휠체어 사용 장애인이 출입하기 편리하다. ⓒ박종태
4층 대강당 단상에는 경사로가 설치돼 있지 않아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접근하기 힘들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4층 대강당 단상에는 경사로가 설치돼 있지 않아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이 접근하기 힘들다. ⓒ박종태
건물 내부 계단에는 양쪽에 손잡이가 설치됐지만, 여기에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층수를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이 부착돼 있지 않았다. 계단 입구 바닥에는 점자블록이 양호하게 설치됐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건물 내부 계단에는 양쪽에 손잡이가 설치됐지만, 여기에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층수를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이 부착돼 있지 않았다. 계단 입구 바닥에는 점자블록이 양호하게 설치됐다. ⓒ박종태
3층과 4층 남여장애인화장실 내부. 설치된 세면대와 대변기가 마주보고 있어 휠체의 이동 불편을 초래했고, 휴지걸이도 설치돼 있지 않았다. 반면 대변기에 자동 물 내림 센서와 등받이, 비상호출벨은 대변기에 손이 닿는 곳에 설치됐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3층과 4층 남여장애인화장실 내부. 설치된 세면대와 대변기가 마주보고 있어 휠체의 이동 불편을 초래했고, 휴지걸이도 설치돼 있지 않았다. 반면 대변기에 자동 물 내림 센서와 등받이, 비상호출벨은 대변기에 손이 닿는 곳에 설치됐다. ⓒ박종태
1층 남여장애인화장실 내부. 세면대와 대변기의 거리가 가까워 휠체어로 이동하는데 불편이 따를 것으로 보였지만 비상호출벨과 휴지걸이는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는 곳에 위치해 있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1층 남여장애인화장실 내부. 세면대와 대변기의 거리가 가까워 휠체어로 이동하는데 불편이 따를 것으로 보였지만 비상호출벨과 휴지걸이는 대변기에 앉았을 때 손이 닿는 곳에 위치해 있다. ⓒ박종태
1-4층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성별을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양호하게 설치됐다. ⓒ박종태 에이블포토로 보기 1-4층 남녀비장애인화장실 입구 벽면에는 시각장애인이 손끝으로 만져 성별을 알 수 있는 점자표지판, 앞바닥에 점자블록이 양호하게 설치됐다. ⓒ박종태
*박종태 기자는 에이블뉴스 객원기자로 일명 '장애인권익지킴이'로 알려져 있으며, 장애인 편의시설과 관련한 분야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박종태 기자 (so0927@chol.com)

박종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경사로 길동주민센터 대변기 세면대 손잡이 시각장애인 장애인화장실 점자블록 점자안내판 점자표지판 휠체어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