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성명·논평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UUa

장애 학생 돌봄교실 참여 배제하는 단체협상안 규탄

[성명]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인천지부(9월 9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9-09 13:15:21
‘돌봄교실에 특수지도가 필요한 학생의 입반을 지양하고, 부득이 입반할 경우 정원을 1/2로 축소하고, 상시 지원인력을 교육청 예산으로 채용한다.’ 지난 8월 25일 진행된 인천시교육청과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인천지부(교육공무직- 초등돌봄전담사)와의 단체교섭 실무회의록의 문구이다.

노동조합의 실무교섭 협의안에 버젓이 장애 학생의 권리를 침해하고 노골적으로 차별하는 문구가 포함되었다. 당사자인 노동조합과 교육청 관계자 그 누구도 이 문구에 대해 문제의식을 갖지 않고 오히려 수정수용까지 하며 이 안을 받아들인 것에 대한 분노를 감출 수 없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인천지부는 소식지에 이 회의록을 담아 배포 하며 장애 학생을 볼모로 본인들이 소기의 성과를 달성한 것에 대해 널리 알리기까지 했다. 노동조합은 이 소식지에서 공적돌봄체계를 만들어가자고 주장한다. 그들이 말하는 공적돌봄체계에 장애 학생들은 포함되지 않는 것인가? 묻고 싶다.

장애 학생, 비장애 학생 모두 평등하게 돌봄교실을 이용할 수 있는 권리가 있다. 돌봄교실에 대한 지원인력 충원이 필요하다면 전체적인 돌봄교실에 대한 현황을 제시하면 되는 것이다. 왜 장애 학생들의 참여를 지양하며, 장애 학생들을 볼모로 본인들의 요구안을 제시하는지 묻고 싶다.

얼마나 장애 학생에 대한 차별적 의식을 갖고 있으면, 노동조합은 이런 요구안을 제시하고 또 교육청은 이를 수용하는 것인가!

장애 학생들의 교육권은 그 누구도 침해할 수 없다.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인천지부는 교육 현장에서 인권 감수성 없이 장애 학생에 대한 차별을 요구한 이번 사안의 중심에 있는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인천지부와 인천시교육청을 강력히 규탄한다.

우리는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인천지부와 인천시 교육청에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장애 학생의 교육권을 침해하는 차별적인 발언에 대한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과 인천시 교육청은 진정성 있게 즉시 사과하라.

둘째, 장애 학생의 돌봄교실 참여는 당연한 권리이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과 인천시 교육청은 현장을 파악하고, 장애 학생의 돌봄교실 참여를 적극 보장하라.

셋째,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과 인천시 교육청은 재발방지를 위해 노조원과 실무자의 장애인권교육을 강화하라.

2021년 09월 09일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인천지부

*에이블뉴스는 각 단체 및 기관에서 발표하는 성명과 논평, 기자회견문, 의견서 등을 원문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게재를 원하시는 곳은 에이블뉴스에 성명, 논평 등의 원문을 이메일(ablenews@ablenews.co.kr)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에이블뉴스 에이블뉴스블로그 (ablenews@ablenews.co.kr)

에이블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