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XUw

약속 하나에 쌓이는 추억 하나

엄마와의 약속이 지켜질 때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2-08-31 14:21:20
어린이집에 가는 길마다 아이와 함께 약속을 하루에 하나씩 하기 시작했다. 어제는 ‘엄마가 퇴근하고 오면 편의점에서 맛있는 아이스크림 사 먹기’를 이뤘고, 오늘은 ‘동네 슈퍼에 가서 각자 사고 싶은 물건 하나씩 사기’를 약속했다.

아이는 엄마가 퇴근하는 시간을 기다리고 있었을까? 퇴근길의 발걸음은 몹시 분주해졌다. 퇴근하고 어린이집에서 데려오는 길에서 아이는 아침에 말한 이야기를 기억해 내며 나에게 다시 말해 주었다. “그래, 그럼 가자!”라고 대답하는 내 목소리와 ‘가자’라는 수어에 아이는 이내 기쁜 표정을 감추지 않았다.

아이와의 약속에 얼마나 무게감이 있었는가를 새삼 느끼게 되었다. 상황이 여의치 않아 어쩔 수 없이 지키지 못한 약속 하나에 아이의 마음은 어떨까 싶기도 했다.

하루가 다르게 쑥쑥 크는 아이의 마음에도 엄마와의 약속이 지켜질 때마다 신뢰가 생기기도 하니, 반성할 계기가 되었다. 그리고 약속 하나에도 공감과 소통이 필요했다는 것을 아이를 통해 다시 배웠다.

엄마의 퇴근 시간이 늦어져 미처 지키지 못했지만, 이를 잘 이해할 수 있게 쉽고 간결하게 설명하는 것도 일이었다. 하지만 아이와의 신뢰감을 지키기 위해서 아이와 마주 앉아 눈맞춤으로 엄마의 이유를 알려주었다. “오늘은 하지 못했지만 내일은 꼭 같이 하자!” 이렇게 우리의 약속은 쌓이고 풀어나가는 일의 연속이었다.

아이의 건강한 가치관 형성을 위해 약속의 힘은 물론이고, 어떻게 지켜 나갈 수 있을까?하는 고민 가운데 아이가 어떤 규칙과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옆에서 공감해 주는 역할은 곧 부모라는 것이 더욱 무게감이 들었다.

몸이 건강하게 성장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건강한 가치관을 가져야 사회에 나가서도 충분히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다는 생각에 오늘도 지킬 수 있는 약속 하나를 아이와 함께 한다. 엄마의 출퇴근길 그리고 어린이집 등하원길에서 만들어진 약속 하나로 우리는 추억 하나를 만들 수 있었다.

“약속해, 엄마는 네가 더 행복할 수 있게 열심히 살게.”
“약속해, 나는 엄마가 더 행복할 수 있게 열심히 클게.”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이샛별 (design1154@nate.com)

칼럼니스트 이샛별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