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UgV

후유장애의 무서움, 희귀난치성질환 경험-⑫

“연하장애만 다시 생기지 않게…”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10-11 11:36:27
나는 너무 서둘렀다. 뒤늦은 학업 걱정, 그동안 나간 병원비 걱정, 눈앞에 보이는 것은 당장이라도 해결해야할 걱정들 뿐이었다. 그러한 걱정 속에 이렇게 저렇게 스트레스만 받다 6월이 되고 내 몸 상태는 급격하게 나빠지고 있었다.

천천히 나는 다시 혼자 일어설 수 없는 몸이 되었다. 일어서기 위해서는 몸을 최대한 앞으로 숙여서 뭔가를 짚고 일어나는 게 고작이었다. 잡을 것도, 짚을 것도 없을 때에는 몸에 반동을 사용해서 겨우겨우 일어났다. 그렇게 몸의 기능이 하나 두개 망가지기 시작하자 육안으로도 몸에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 몸이 붓기 시작하고 입안에 구내염이 또 생기기 시작하였다.

입안이 아파 견딜 수가 없던 날 국소 마취제를 구하러 다시 대학병원에 갔다. 그리고 그대로 입원을 하게 되었다. 지난번 검사 때 이미 염증 수치가 심상치 않았던 것이다. 그럼에도 대학병원이라는 곳에선 미리 알려주거나 공지해주지도 않았다. 예약된 날짜가 되서야 나는 내 몸이 완전 망가져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피가 거꾸로 솟는 기분이었다. 연하가 또 마비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온몸을 감쌌다. 필사적으로 마른침을 삼켰다. 감각을 잊지 않기 위해서 미친 듯이 침을 삼켰다. 그리곤 세상 모든 원망이 밀려들기 시작했다. 마치 처음으로 돌아간 기분이었다. 어찌해야 될 바를 모르고 그저 연하장애만 다시 생기지 않게 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삼켰다.

하지만 쌓이던 스트레스는 결국 폭발하고 말았습니다. X-ray 검사실에 갔을 때였다. 서있어도 앉아있어도 힘이 들었다. 어떻게 해도 불편한 느낌이 들었다. 그러니 기다리는 것이 곤욕일 수 밖에 없었다. 그것에 맞춰 쌓인 스트레스는 분노로 바껴, 온갖 욕설과 화를 내며 힘없는 주먹으로 벽을 치며 분노를 표출했다.

실컷 화를 내고 욕설을 뱉은 후에 병실로 올라갔다. 지금 생각하면 얼마나 민폐였는지... 아무튼 병실에 올라가자, 기침과 함께 피가 나오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코피가 섞인 걸 수도 있고 경우의 수는 많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출혈량은 갈수록 늘어났고 여러가지 검사는 이어졌다. 그리고 마침내 대장 내시경 검사를 하고 나는 의식을 잃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신민섭 칼럼니스트 신민섭블로그 (raiduum@naver.com)

칼럼니스트 신민섭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