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UUF

도쿄 패럴림픽은 어찌보면 ‘더 많이 패럴림픽’

기존에 비해서 패럴림픽에 대한 인식 '더 좋아져'

뒷심부족 등은 앞으로 개선해야 할 과제로 남겨져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9-09 11:46:00
별다른 변수 없이 지난 5일 ‘2020 도쿄패럴림픽’이 무사히 마무리됐습니다.

대한민국 대표팀의 성적은 내실은 있었다고는 할 수 있겠지만 은메달이 많았던 점을 거꾸로 생각해보면 ‘뒷심부족’의 요소가 많았던 점은 인정해야 할 것입니다. 다음 2024 파리 패럴림픽에서 이러한 ‘뒷심부족’을 극복할 역량, 즉 경기력 강화에 신경을 써야 할 것이 다음 숙제로 자리 잡은 셈입니다.

이 ‘뒷심부족’은 다른 나라 선수단에도 있었나 봅니다. 개인적으로 많은 관심이 있었고, 도쿄 패럴림픽에서 본의 아니게 한국인들에게 경기를 통해 2008년 이후 다시 안부를 전했던 폴란드의 나탈리아 파르티카마저 단식 4강전에서 풀 세트 접전까지 갔지만, 막판 ‘뒷심부족’으로 결승 진출에 실패하면서 5연패가 좌절되었다 합니다. 다만 단식 4강전 패배 이후 "복수할 좋은 기회"라는 말을 남기며 ”단체전에 노력하겠다“는 공약은 결국 지켜서, 단체전은 단식 4강전 상대였던 호주를 꺾고 금메달을 땄습니다.

파르티카 자신마저 "우리 둘 다 꽤 잘했다. 내가 5세트에서 앞서고 있었는데, 더 잘했어야 했다. 약간의 부담을 느끼면서 마지막에 지게 된 것 같다. 막판에는 상대가 더 잘했다."라는 평가를 남기며 ‘뒷심부족’에 대한 언급을 남겼을 정도입니다.

그러한 경기에 대한 느낌도 있었지만 사실 이번 도쿄 패럴림픽의 가장 의미 있는 성과는 바로 대중들의 패럴림픽에 대한 인식이 많이 좋아졌고, 언론의 주목 태도도 많이 개선되었다는 것이라 하겠습니다.

예전보다 중계방송 시간이 좀 더 늘어났다는 점이 첫 번째 개선 사항이라 하겠습니다. 과거에는 중계방송 자체를 안 했던 적도 있었는데, 이제는 어느 정도의 경기 중계방송을 하면서 대중들이 패럴림픽 경기를 지켜볼 수 있게 된 점이 첫 번째 개선 사항이라 하겠습니다.

그리고 저도 그렇게 일부 경기를 시청했지만, 국제패럴림픽위원회도 유튜브 실시간 중계방송을 통해 TV로 지켜보기 어려운 시청자를 위해 경기 상황을 그대로 보여준 점도 놀라운 개선 사항이라고 뽑을 수 있을 것입니다. 물론 영어로 중계방송을 하니 영어 듣기가 안 되는 분들에게는 어려웠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

물론 국내 중계도 장애인체육회를 통해서 중계방송을 했다는 이야기도 들었기에, 이 점은 이제 패럴림픽은 인터넷을 통해 더 가까이 느낄 수 있는 대회라는 것이 확실히 드러난 것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제 남은 것은 TV 중계방송 시간을 좀 더 늘어나게 하게끔 해서 더 많은 패럴림픽 경기를 지켜볼 수 있게 하는 점이 중계에서의 개선점이라 하겠습니다.

KBS 9시 뉴스를 통해 패럴림픽 소식을 전하는 최국화 KBS 아나운서. ⓒKBS 뉴스 화면 갈무리 에이블포토로 보기 KBS 9시 뉴스를 통해 패럴림픽 소식을 전하는 최국화 KBS 아나운서. ⓒKBS 뉴스 화면 갈무리
두 번째로 언론의 보도 태도가 많이 좋아졌다는 점입니다. 과거에는 에이블뉴스에서 확인해야 했던 부분이 많았는데, 이제는 일반 언론사에서도 패럴림픽 주요 결과를 보도했다는 점이 개선점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사실 앞에서 거론한 파르티카 선수의 단식 4강전 패배 소식은 일반 포털사이트 스포츠 뉴스난을 통해 확인한 소식이었을 정도입니다.

포털사이트의 모바일 뉴스에서도 도쿄 올림픽에서 사용한 뉴스 모음 틀을 그대로 사용하여 패럴림픽 소식을 모아서 소개한 것도 인상 깊었습니다. 즉, 올림픽과 동등한 수준의 보도 안내가 인상 깊었다는 이야기입니다. 다만 다른 스포츠 선수들에 대한 악성 댓글 문제로 포털사이트 스포츠 뉴스는 댓글을 달 수 없도록 한 방침 탓인지, 실제 반응은 알 수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방송도 스포츠 뉴스의 일부 등을 이용하여 주요 결과를 한가지나마 들을 수 있게 되었던 점도 개선된 점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특히 KBS 9시 뉴스는 KBS에 장애인 아나운서가 있다는 점을 거꾸로 활용하여 장애인 아나운서인 최국화 아나운서가 직접 패럴림픽 소식을 전해준 점도 인상 깊었습니다.

세 번째 짚을 점은 아쉬운 점도 살짝 섞이긴 했지만, 개막식과 폐막식 모두를 중계방송했다는 점이 인상 깊었습니다. 다만 생중계를 한 개막식과 달리 폐막식은 방송 3사 모두 녹화중계였기 때문에 대단히 아쉬웠다는 생각이 들었기는 합니다.

폐막식 녹화중계의 영향인지 저는 도쿄 패럴림픽 개막식은 봤지만, 폐막식은 제대로 시청할 수 없었습니다. 아마 폐막일의 요일이 일요일이라 다른 오락프로그램 방송에 지장이 있을까 봐 그랬던 것으로 보입니다. 이럴 거면 KBS 1TV를 통해 아예 전면 생중계를 하는 대안도 있었는데 말입니다.

그래서 개막식 이야기였던 비행기와 공항에서 영감을 얻어서 진행된 개막식 스토리텔링의 연결이 잘 이뤄졌다는 평가를 할 수 있었습니다. 저는 이러한 행사에서 대학 시절 시나리오 작법 강의 수강 등의 영향으로 스토리텔링을 대단히 중시하는 특성이 있어서, 픽토그램 쇼만 인상 깊었을 정도로 약간 중구난방에 가까웠던 올림픽 개막식보다 패럴림픽 개막식이 적어도 스토리텔링만은 더 깔끔했다고 평가할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이번 도쿄 패럴림픽의 최대 성과는 어떻게 보면 대중들의 패럴림픽에 대한 인식이 예전보다 ‘더 많이’ 좋아졌고, ‘더 많이’ 존재를 알게 되었고, ‘더 많이’ 소식을 들을 수 있었던, 어떻게 보면 ‘더 많이 패럴림픽’이라는 평가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제 더 많이 패럴림픽을 알게 된 만큼, 장애인체육에 대한 인식 제고와 개선도 앞으로의 과제라는 것이 한국 장애인체육계에 던져진 숙제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물론, 패럴림픽 선수단의 이야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아니, 끝날 수 없습니다. 이제 2022 항저우 장애인아시안게임과 2024 파리 패럴림픽을 향해 다시 준비할 시간이기에 그렇습니다. 이제 새로운 이야기의 시작일 뿐입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장지용 (alvis@naver.com)

칼럼니스트 장지용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도쿄 선수단 패럴림픽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