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기사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RSS 단축URLhttp://abnews.kr/1TyR

캐나다 시각장애인 마라토너 ‘피터 필드’

벤쿠버 가상 마라톤 대회에서 19일간, 76KM 달려 완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7-16 10:41:35
캐나다 시각장애인 마라토너 ‘피터 필드’ (오른쪽). ⓒ 씨비씨닷씨에이 에이블포토로 보기 캐나다 시각장애인 마라토너 ‘피터 필드’ (오른쪽). ⓒ 씨비씨닷씨에이
오늘 소개하는 세계 속의 장애 인물은 캐나다인 피터 필드로, 시각장애인 마라토너입니다. 피터는 지난 5월에 열린 "벤쿠버 마라톤 가상대회"에 출전해서 새로운 기록을 세웠습니다.

"벤쿠버 마라톤 대회"는 세계적인 마라톤 대회로 알려져 있는데, 올해는 집합으로 달리지 않고 가상으로 연결된 개별 달리기 기록을 관리하는 가상 마라톤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정해진 기간 안에 대회 참가를 등록한 마라토너는 자신이 달린 기록을 온라인에 게시하는 것입니다.

피터는 이 가상 마라톤 대회에서 “다이너스티 클럽” 부문에 도전했습니다. 이것은 마라톤의 전 과정을 1회씩 완주하는 것으로, 올해 59살인 피터는 가이드 러너와 함께 이 구간에 도전했습니다.

5월 중 19일 간 진행한 이 가상 마라톤 대회에서 모든 과정을 통과하고, 마지막으로 42.195km를 4시간 23분에 완주하면서 자신만의 기록을 세웠습니다. 19일 간 그가 달린 거리는 총 76km였습니다.

피터는 시각장애인 주자로 연습을 하거나, 마라톤 대회에 출전할 때는 가이드러너의 허리에 연결된 밧줄과 연결된 채 달리기를 합니다.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인해서 마라톤 연습을 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특히 2M 이상 떨어져야 하는 거리 유지 조건은 가이드러너와 함께 달리지 못하는 이유가 되었습니다.

수차례에 걸쳐 가이드러너가 변경되고, 파트너를 구하지 못해 한동안 달리지도 못하는 등 우여곡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야외에서 운동할 때는 전염률이 낮다는 보고에 따라, 가이드러너 지원자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시각장애인스포츠협회에서 피터에게 두 명의 가이드러너를 연결해 주어서 대회에 출전할 수 있었습니다.

피터는 가이드러너와 함께 벤쿠버가상 마라톤 대회에 출전할 수 있었습니다. 19일 간의 마라톤이 끝나고 나서 가이드러너들과 완주의 기쁨을 서로 나누었습니다.

벤쿠버 마라톤 대회에서 함께 한 오세어씨는 그 이전에는 가이드러너를 해 본 적 없었지만, 필드씨가 가이드러너를 찾는다는 이야기를 듣고, 자원봉사를 자청했다고 합니다.

파트너십을 위해 대화를 나누고, 페이스를 유지하는 방법 등을 나누면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었다고 합니다.

피터는 10대 때 시각장애인이 되었고 달리기를 계속해 왔지만, 지난 5년 전부터는 전문 시각장애인 마라토너로서 달리고 있습니다. 밴쿠버에서는 아내와 아들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칼럼니스트 김해영 칼럼니스트 김해영블로그 (haiyungkim@gmail.com)

칼럼니스트 김해영의 다른기사 보기 ▶
< 네이버에서 에이블뉴스를 쉽게 만나보세요! >
<내손안의 에이블뉴스~ 언제 어디서나 빠른 장애인계 소식~>
에이블뉴스 페이스북 게시판. 소식,행사,뉴스,일상 기타등등 마음껏 올리세요.
[저작권자 ⓒ 에이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너: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구독료 1,000원도 큰 힘이 됩니다. 자발적 구독료 내기배너: 에이블서포터즈
이기사를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 RSS
화면을 상위로 이동 기사내용 인쇄기사 이메일 보내기기사목록 기사오류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