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포스트
목록
희망이라는 약*
카테고리 : 아름다운 글 그림 | 조회수 : 29522014-09-07 오후 6:59:00

 

 

 희망이라는 약*

 

1982년 미국 보스턴의 한 병원에
뇌 암에 걸린 소년이 누워 있었습니다.
이름은 숀 버틀러.
나이는 일곱 살.

숀은 의사로부터 ˝회생 불가˝
판정을 받았습니다.
야구광인 숀은 보스턴 레드삭스의
홈런타자 스테플턴의 열렬한 팬이었습니다.

어느 날 숀의 아버지는 스테플턴에게
편지 한 통을 보냈습니다.
˝내 아들은 지금 뇌 암으로 죽어가고 있다.
당신의 열렬한 팬인 숀이
마지막으로 당신을 한번 보기를 원한다˝

스테플턴은 숀이 입원한 병원을
방문합니다.
˝숀~,내가 스테플턴이다
내일 너를 위해 멋진 홈런을 날려주마,
희망을 버리지 마라˝
숀은 눈을 번쩍 뜨며 반갑게
야구영웅을 맞았습니다.

이튿날
스테플턴은 소년과의 약속을 지켜
홈런을 쳤습니다.
그 소식은 숀에게 그대로 전달되었습니다.
소년은 병상에서 환호했습니다.

그런데
그때부터 소년의 병세는 완연한 회복 기미를
보였습니다.
5개 월 후에는 암세포가 말끔히 사라져
퇴원할 수 있었습니다.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난 것입니다.

미국 언론들은 이 사실을
연일 대서 특필 하였습니다.

기억하십시오,
˝희망˝과 ˝기쁨˝은 암세포를 죽이는
명약입니다.
사람에게 가장 무서운 병은
˝절망˝ 이라는 악성 종양입니다.

 

-《새비전을 가지고 삽시다》중에서-

 
댓글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