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포스트
목록
무주군은 하은의 집 장애인인권 침해사건에 대한 책임회피를 하지 말라!
카테고리 : 함께웃은 세상 | 조회수 : 622021-04-04 오후 9:46:00

무주군은 하은의 집 장애인인권 침해사건에 대한 책임회피를 하지 말라!

 

강민호

지난 323일부터 전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의 활동가들과 시민단체들은 전북도청에서, 또 다시 무주하은의 집 장애인인권 침해사건에 대한 민관합동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릴레이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작년 4월에 무주에 있는 하은의 집에서 일어났던 장애인인권 침해사건에 대한 민관합동 전수조사가 또 다시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무주하은의 집 장애인인권에 침해사건에 대한 만관합동 전수조사가 또 다시 늦어지는 이유는, 무주군이 하은의 집 장애인권 침해사건에 대해 민관합동 전수조사 용역을 맡기는 문서에 책임회피 하는 내용이 있어서이다. 무주군 관에 있는 하은의 집에서 종사자의 의해서 장애인 등에 멍으로 난이 그러진 정도로 폭행당하고, 동료들과 단톡방에서 장애인들을 희화화 하는 대화를 나눈 사건의 모든 책임은 관리 감독을 해야 하는 무주군에게 있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하은의 집 장애인인권 침해사건에 대한 책임회피 하는 무주군의 모습을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래서 무주군의 상급기관인 전북도청에서 민관합동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릴레이 피켓위시를 하는 것이다.

 

무주군이 하은의 집 장애인인권 침해사건에 대한 잘못된 태도를 이것만이 아니다. 지난 2월에 하은의 집 장애인인권 침해사건에 대한 민관합동 전수조사에 필요성을 전달하기 위해. 유승권 전북장애인차별연대 집행위원장이 황인홍무주군와 면담했다.

 

그런데 황인홍무주군수는 종사자와 장애인과 단순 갈등으로 일어났던 사건인데 굳지 민관합동조사를 해야 하는지 의문을 제기 하였다. 또한 하은의 집은 장애인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천국 같은 곳이라고 주장만 하였다.

 

유승권 전북장애인차별연대의 집행위원장의 손이 불편하게 보인다고 하면서 차를 억지로 먹어주는 장애인 에티켓에 어긋나는 행동까지 했다. 그 이후에도 무주군은하은의 집 장애인인권 침해사건에 대한 민관합동 전수조사를 추경 이후인 4,5월이 지나고 하겠다고 한다가 전북도의 명령으로 지난달에 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하은의 집 장애인인권 침해사건에 대한 책임회피 하는 내용으로 민관합동 전수조사의 용역문서를 보낸 것은 무주군이 장애인인권에 무지함을 보여주는 것이다. 무지함은 죄가 되지 않는다.

 

책임회피가 죄가 된다. 이것을 생각하여 무주군은 하은의 집 장애인인권 침해사건에 대한 책임회피를 하지 말아야 한다.

 
댓글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