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ablenews.co.kr/Blog/bianne1217
가을날의 소묘掃墓/제 2시집 영혼의 오솔길 중에서
카테고리 : 개인♡시집 | 조회수 : 5192019-10-29 오후 10:18:00

가을날의 소묘掃墓


                               松竹/김철이

 

쥐구멍 같은 공간으로 들여다본

하늘은 더 높아 간다


세상 풍상에 곰삭아 절로 피는

저승꽃인 양

곁눈으로 바라본 나뭇가지마다

나뭇잎이 절로 말라비틀어진다


나의 인생별 다름없으니

저와 같겠지


참아야 할 순간을 참지 못해

오늘 같은 이 순간을 맞이하니

이다음 또 다른 순간을 위해

나를 죽여 당신께 드리오니


신이시여!

잔인한 가을날 소묘하는 심정

길이 보존하게 하소서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