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차별과 차이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6-01-11 01:21:53
우리는 누구나 뜨거움을 느끼고 살아간다.
라면을 먹다가 국물이 튀기도 하고 목욕을 하다가
뜨거운 물에 화상을 입기도 한다.
나는 뜻밖의 사고로 인해 숨길 수 없는 얼굴에 화상을
입고 말았다.
화상으로 인해 상처가 크게 남은 사람도 있지만 그 상처가
작을 수도 있다.
상처의 크고 작음의 차이일 뿐이다.
그렇게 생각하면 일반인도 예비장애인이다.
우리의 사랑하는 가족과 형제,자매,친구가 불의의 사고로 인해
장애를 입게 된다면 과연 우리의 마음은 어떨까?
마음이 아프고 많이 안타까울 것이다.
물론, 일반인과 장애인의 차이는 반드시 존재한다.
몸이 불편해서 일반인보다 작업수행능력이나 회사가 원하는
여러가지 부분들을 충족시키지 못하는게 사실이다.
그러나, 차이로 인해 차별을 받아야 한다는 것은 너무나
불합리하고 모순이다.
차별은 인간의 존엄성을 흔들고 서로에게 상처를 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차별없는 세상을 만들어가길 바란다.
일반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더불어 사는 세상이
오길 바란다.
정말 살만한 세상, 아름다운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

[신년이벤트]새해 소망을 적으면 선물을 드립니다


칼럼니스트 김광욱 (tesstess73@yahoo.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