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종교의 힘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5-09-12 13:33:59
내 주위의 화상 장애인들은 대부분이 희망이 없다.
나 또한 과거에 그랬다.
지금의 내 모습이 초라했고 앞으로 펼쳐질 미래가
어둡기 때문이다.
그래서 술과 담배로 허전함을 달래 본다.
그러나 채워지지 않는 공허함이 자리 한다.
과연 그 곤고한 세계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나는 자신있게 대답할 수 있다.
내 얼굴의 상처 그로 인한 마음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것은 오직 사랑이었다.
돈도 명예도 직장도 아니었다.
초등학교 때 나를 담임했던 여선생님의 사랑과
어머니의 끝없고 변함없는 사랑
그리고 내 가족의 사랑
친구들의 사랑
그리고 이 모든 사랑이 하나님이 주신 사랑의 씨앗이었음을
비로소 깨달았다.
화상환자들은 사랑에 굶주려 있다.
사랑에 목마른 자들이다.
마음이 너무나 피폐해져서 열기가 어렵다.
소통의 행복을 누릴 수 있길 간절히 기대해 본다.
이 세상의 기준으로 살아갔다면 난 살기가 힘들었을 것이다.
하나님의 사랑과 믿음의 법 안에서 살아가야만 우리 화상환자들은
희망을 다시 이야기 할 수 있는 것이다.
물론 일반인도 마찬가지다.
왜 우리가 태어났는가?
이 물음을 쫓아 가면 분명히 하나님을 만나게 될 것이다.
하나님은 이 우주 만물을 창조하셨고
지금도 쉬지 않고 일을 하고 계신다.
인류의 역사를 이끌어 오셨고 앞으로도 선의 역사를 이루실 것이고
회복하실 것이다.


칼럼니스트 김광욱 (tesstess73@yahoo.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