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미아동 비둘기
[세상이야기]김광욱의 잃어버린 내 얼굴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5-02-24 21:01:14
미아동엔 비둘기들이 군집해서 살고 있다.
내가 지나가면 내 눈 앞으로도 서슴없이 날아다닌다.
낮으면서 위험한 비행을 일삼는 비둘기들이
때로는 위협적이다.
아스팔트에 박힌 인간의 냄새나는 배설물을 쪼아 먹고
살이 토실 토실 자꾸만 쪄간다.
간밤에 동네 아저씨 술 안주로 콩나물 해장국을 먹었나보다.
아니야 아구찜도 간과할 수는 없다.
오늘도 역시 비둘기들이 노오란 콩나물 대가리를 쪼아댄다.
아스파라긴산이 아스팔트 위로 꾸물 꾸물 피어오르고
뒤뚱 뒤뚱 오리 걸음을 하는 비둘기들이 삼삼 오오
작업을 하고 있다.
아스팔트를 본거지로 삼는 비둘기들이 놀다보니
어느새 회색빛에 물들어가고 서울의 창공에도 회색 구름이
걸려 있다.
시커먼 먼지와 히뿌연 매연들을 주식으로 하는 비둘기들은
회색이라는 보호색을 띠고 서울 도심에서 위장생활을
하고 있다. 비둘기는 목표가 없다.
갈매기 리빙스턴처럼 친구들과 v자 형태로 저 높은 하늘을
비상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삶의 정체성을 상실한 채 그저 썩은 냄새로 가득한 도시
한 복판에서 가야할 방향을 잃고서 방황하고 있는 것이다.
그저 타성적으로 살아가는 도시인과 비교하면 비둘기의 삶과
다를바 없다.
인간도 흔들리기는 마찬가지이다.
존재가치를 모른채 상실감에 빠져 비둘기처럼 하루 하루를
쪼아대다 잠이 든다.
이젠 결코 평화를 상징하는 공무수행을 완수하지 못하고서
미아가 된 비둘기는 사람들 주변에서 사람냄새를 맡으며 기거한다.


칼럼니스트 김광욱 (tesstess73@yahoo.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