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오피니언 > 세상이야기
“엘리베이터 있는 지하철역이 어디야?”
장애인 교통 편의시설 정보 사이트가 필요하다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7-10-14 00:13:21
서울지하철의 장애인 편의시설 정보를 알려주는 사이트. 유모차를 끌고 다니는 주부들에게도 호응을 얻고 있다. ⓒ이수용
▲서울지하철의 장애인 편의시설 정보를 알려주는 사이트. 유모차를 끌고 다니는 주부들에게도 호응을 얻고 있다. ⓒ이수용
모처럼 친구와 나들이를 했습니다. 갈 때는 장애인콜택시를 이용했죠. 그런데 돌아갈 차량 연결이 안된답니다. 전화통을 붙잡고 사정사정하다 지하철을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어, 여기는 엘리베이터도, 리프트도 없네.” 20분을 달려 도착하니 가파른 계단이 전동휠체어의 앞을 막습니다. 역무원은 나와보지도 않네요.

헐레벌떡 뛰어갔다온 친구가 전합니다. 다음 역에 엘리베이터가 있으니 그리로 가란다나요. 으, 열 뻗쳐! 입씨름하기도 한두 번이 아니고 만약을 위해 준비부터 단단히 하는 건데. 누구, 엘리베이터 있는 지하철역은 어디 어디 있는지 나 좀 가르쳐 줘!

서울시에만 370여대, 전국적으로는 700여대로 늘어난 저상버스. 겉모양이 세련됐다나 승차감이 좋다나, 관심 갖는 시민들이 늘어났습니다. 하지만 저상버스 슬로프를 보고 누군가 그러네요. “이걸 몇 번이나 써먹어보겠어. 장애인이 저상버스 타는 거, 이제까지 딱 한 번밖에 못 봤다.”

장애인들의 이용률이 떨어지는 이유야 한둘이 아니죠. 그런데 뻔히 알려진 이유 외에 이런 것도 있지요. 어느 구간에, 몇 시에 운행되는지 도대체 알 수가 없으니 언제 한번 타볼 엄두나 내겠냐구요.

영등포구 같은 데선 무료 저상버스를 운행 중이라는데요. 아는 사람만 알아서 타라는 거겠죠. 노선을 알 수 없으니.

이럴 때 꼭 필요한 게 있죠. 장애인 편의시설 실태 조사. 몇몇 단체에서 보고서도 내고 홈페이지도 만들었는데요. 클릭해 보면 당장 이럴 때 써먹을 정보는 없네요.

대신에 제일 잘 되어 있는 사이트를 하나 발견했어요. ‘인터서브웨이’. 저만 빼고 모두 다 알고 계셨던 듯 싶은데요. 서울지하철공사에서 일하는 이수용 씨의 개인 홈페이지라 업데이트가 느린 것이 흠이지만 맘에 들어요. 지하철 몇 번 출구에 엘리베이터가 있는지도 알려주거든요.

요런 사이트 하나 좀 더 삼빡하게 우리 장애인 단체들이 손잡고 개발해내면 안될까요?

* 인터서브웨이 www.intersubway.com


칼럼니스트 예다나 (hj2kim@hanmail.net)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