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인권
'불구 낙태' 이명박 대선캠프서 밤샘농성
이명박 후보 해명 부족…11시 반박 기자회견
"장애인들과 면담 통해 공개 사과하라" 촉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7-05-17 09:43:50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준) 박경석 집행위원장이 이명박 대선예비후보가 자신의 낙태발언에 대해 해명한 내용을 인터넷으로 확인하고 나서 한숨을 쉬고 있다. ⓒ에이블뉴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준) 박경석 집행위원장이 이명박 대선예비후보가 자신의 낙태발언에 대해 해명한 내용을 인터넷으로 확인하고 나서 한숨을 쉬고 있다. ⓒ에이블뉴스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예비후보는 낙태 발언 논란이 확산되자 16일 오후 강원도에서 언론들과 인터뷰를 갖고 "장애인 비하는 오해"라며 직접 진화에 나섰지만, 16일 오전부터 서울 여의도 대선캠프 사무실을 점거하고 있는 장애인단체측은 "문제의 본질을 여전히 모른다"며 밤샘 농성을 벌였다.

이 후보는 '아이가 세상에 불구로서 태어난다든지, 이런 불가피한 낙태는 용납이 될 수밖에 없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낙태를 반대하지만, 이를 예외적으로 허용하고 있는 모자보건법 제14조 제1항의 내용을 압축해서 표현하는 과장에서 표현이 잘못된 것 같다. 본뜻은 전혀 그렇지 않다. 오해가 있다면 이해해 주기를 바란다"고 해명했다.

이 해명을 직접 인터넷과 방송을 통해 확인한 점거농성 장애인들은 "이 후보가 인용한 모자보건법 제14조 1항은 장애인의 생명을 단지 의학적으로만 판단해 조치를 취할 대상으로 보고 있는 심각한 인권 침해적 조항"이라며 "대선 후보라면 오히려 이같은 법률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방향을 밝히는 것이 타당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준)을 비롯한 18개 장애인단체는 17일 오전 11시께 서울 여의도 이명박 대선예비후보 사무실 앞에서 이명박 대선예비후보 불구·낙태 발언에 대한 면담요구 및 공개사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진다.

장애인단체들은 이 기자회견에서 ▲불구라는 용어를 사용한 점은 장애인을 비하하는 발언이었다는 점 ▲인권 침해조항인 모자보건법을 인용해 변명하고 있다는 점 ▲서울시장 재임시절 장애인정책을 최우선으로 시행하지도 않았다는 점 등을 지적할 예정이다.

장애인단체들은 "이명박 후보가 객관적이고 진실된 사실을 근거로 장애인들과 면담하고, 공개사과할 때까지 점거농성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리플합시다]복지부 활동보조서비스, 무엇이 가장 불만입니까?


소장섭 주원희 기자 (ablenew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