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권/사회 > 인권
장애우연구소 “이명박 사죄하라” 성명
“장애가 있으면 죽여도 된다는 말인가”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07-05-16 15:37:27
“‘장애를 가진 태아는 죽여도 되지만, 비장애 태아는 죽이면 안 된다.’ ‘장애인은 죽여도 되지만, 비장애인은 죽이면 안 된다.’ 이 두 문장이 무엇이 다른가?”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는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예비후보의 장애아 낙태 허용 발언을 두고 지난 15일자로 성명서를 내어 “한나라당의 유력한 대선 후보로서 장애를 가진 태아의 낙태를 인정함으로써, 장애아를 둔 모든 부모와 출산을 앞둔 모든 사람을 낙태를 할 수도 있었던, 할 수도 있는 잠정적 살인자를 만든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는 “이 전 시장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다른 존재로 분류하는 것도 모자라 ‘낙태할 수도 있는’ 다시 말하면 ‘죽여도 되는’ 존재로 장애인을 바라보고 있다”며 “우리는 기독교인 이 전 시장의 생명윤리에 대한 관점뿐만 아니라, 장애인을 자신만의 잣대로 우등과 열등으로 분류하는 인권의식을 문제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모두가 평등함을 자각하고 다름을 인정하는 인권적 의식을 보여줘야 할 유력한 대선후보인 이 전 시장이 ‘정상과 비정상’이라는 이분법적인 잣대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분류한다는 것은 분명한 차별”이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는 “이 전 시장은 유력한 대선 후보로서 전국 480만 장애인과 장애인을 둔 부모뿐만 아니라 생명을 존중하는 이 나라 모든 국민들에게 고개 숙여 사죄해야한다”고 촉구했다.

[리플합시다]복지부 활동보조서비스, 무엇이 가장 불만입니까?


소장섭 기자 (ablenew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