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전국넷 > 부산·경상
부산시, 특별교통수단 ‘두리발’ 103대 증차 추진
이용자 1만1000명 예상…휠체어·비휠체어 구분 운영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05-14 12:19:12
부산시가 오는 7월 장애등급제 폐지에 따라 특별교통수단 이용대상자가 현재 5800여 명에서 1만1000여 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 장애인 특별교통수단 증차 및 운영방법을 개선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인 두리발 차량을 올해 21억 원 투입해 30대를 증차하고, 노후차량 20대를 교체하는 등 2022년까지 총 63억 원을 투입해 103대 증차 및 48대 교체를 계획하고 있다.

또한 이용대상자 1만4000여 명 중 휠체어/비휠체어 이용자를 구분해 운영한다.

시는 특장차가 아닌 장애인콜택시(자비콜)의 이용이 가능한 비휠체어 장애인들에게는 자비콜을 적극 이용하도록 홍보해 두리발 이용 휠체어 장애인의 배차시간을 현재 50분대에서 30분대로 단축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자비콜 이용자의 배차시간은 5~10분 내외로 일반택시와 거의 동일해 만족도도 매우 높다.

아울러 시는 휠체어를 이용하지 않는 시각, 신장, 지적장애인 등을 위해 현재 1000여 대가 운영 중에 있는 장애인콜택시(자비콜)와도 올해 3년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

장애인콜 수락에 따른 운전기사들에게 봉사료를 지급해 이용자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토록 하는 등 비휠체어 장애인들의 이동권 보장 강화에도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올해 4월 1일부터 두리발의 위탁운영기관을 기존 개인택시조합에서 시설물 관리운영 전문기관인 부산시설공단으로 변경해 공공성·안전성·책임성을 한층 강화하고 체계적 관리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