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전국넷 > 광주·전라
신안군, 염전장애인 인권침해방지 TF팀 운영
일시보호, 일자리알선 등 각종 서비스 제공 방침
장애인차별금지 및 인권보장에 관한 조례 '제정'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4-04-03 16:25:08
신안군의 장애인 인권침해 방지대책을 위한  TF팀. ⓒ신안군청
▲신안군의 장애인 인권침해 방지대책을 위한 TF팀. ⓒ신안군청
전라남도 신안군이 장애인의 심각한 인권침해로 실추된 군의 이미지 제고 및 장애인 인권침해 예방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섬 염전에서 인권침해 장애인이 다수 발견됨에 따라 장애인 인권침해 방지대책 TF팀을 구성,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3일 밝혔다.

TF팀은 보호대책을 수립해 장애인 일시보호, 일자리 알선 등 각종 사회복지서비스를 적극 제공할 방침이다.

이번 연전노예 파동으로 확인된 염전 근로자 375명 중 장애인 인권침해로 의심되는 32명은 현재 노숙인 시설에 입소해 있다.

장애유형별로는 지저장애 8명, 뇌병변장애 1명, 시각장애 2명 청각장애 1명 등이다. 이중 장애가 의심되는 19명에 대해서는 장애 등록 절차를 밟고 있다.

TF팀은 지역 장애인단체 관계자 6명, 공무원 6명 등으로 구성됐으며, 매주 장애인 인권침해 보호대책회의를 열게 된다.

이들은 회의를 통해 장애인 개인별 사례를 파악하고 거주시설 입소, 직업훈련 및 장애인고용기업 알선 등을 협의하게 된다.

또한 군은 인권침해 지역에서 나오는 장애인들을 임시거주 할 수 있도록 장애인쉼터(아파트 1동)를 마련했으며 이와 함께 생활비, 장애등록비, 의료비 등을 지급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처음 염전 노예 사건이 발생했던 신의면에는 장애인 전담업무공무원 사회복지사 1명을 전진 배치했다.

군은 또 '신안군 장애인 차별금지 및 인권보장에 관한 조례'도 제정했다.

조례는 장애인차별금지 및 인권보장에 관한 정책목표와 방향을 설정하는 기본계획을 수립해 그 근거해 의거 세부사항을 수립해 구체적으로 시행토록 정하고 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정윤석 기자 (wegen@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