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인물/단체 > 단체
‘장애인시설 역할재정립’ 위한 장 열려
한장협, 오는 6일까지 국외전문가 초청세미나 개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3-12-04 14:53:26
지난 3일 세미나 중인 장애인분야의 국제컨설팅 전문가인 마이클 J. 켄드릭박사.ⓒ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
▲지난 3일 세미나 중인 장애인분야의 국제컨설팅 전문가인 마이클 J. 켄드릭박사.ⓒ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는 SRV와 정상화이론 등 장애인분야의 국제컨설팅 전문가인 마이클 J. 켄드릭박사를 초청해 지난 3일 국외전문가초청세미나를 진행했다.

서울여성프라자에서 진행된 개회식에는 김정록국회의원, 보건복지부 윤현덕 장애인정책국장, 변용찬 한국장애인개발원장, 서울대학교 이상묵교수를 비롯한 150여명의 시설관계자가 참석했다.

한장협 임성현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장애인복지시설에 대한 정부의 소규모화 정책추진과 최저서비스기준 적용, 시설의 윤리적운영 등이 요구하고 있고, 장애인복지의 패러다임이 이용자중심으로 전환되고 있다” 며 “장애인복지시설은 시설서비스를 재점검을 하고 외부의 시각으로 시설을 바라봐야 할 때라고 말했다.

김정록 의원은 축사에서 “사회환경의 변화와 발전에 따라 장애인에 대한 인식이 전환되었고, 장애인당사자들의 역량이 강화돼 서비스의 일방적인 수혜자가 아니라 선택하고 권리를 주장하는 지위를 갖게 됐다”며 “시설이 사회적 흐름을 이해하고, 시설장애인의 서비스 개선을 위한 자구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후 진행된 마이클 J.켄드릭박사의 세미나에서 한 참가자는 음식에만 집중적인 관심을 보인 중증장애인을 위한 해결 방안도 있겠냐는 질문을 하자, 켄드릭 박사는 “장애인 환경에 대한 다양한 접근과 개별화된 시각, 장애인이 무엇을 원하는지에 대한 집중적인 관심과 접근이 일차적인 접근방법”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다양한 외국의 사례가 제공되고, 장애인 행복한 삶을 제공하기 위한 서비스 제공자들과 기관의 노력의 방안들이 제시되기도 했다.

한편, 국외전문가초청세미나는 시설운영자와 관계자를 대상으로 서울여성플라자와 부산 해운대글로리콘도에서 오는 6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