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문화/체육 > 체육
텐덤사이클 김지연, 장애인AG 첫 금메달 선사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10-08 18:43:25
8일 오전(현지시간) 자카르타 센툴 국제 서킷에서 열린 2018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여자 시각 개인 도로독주에서 대한민국 첫 금메달을 획득한 김지연(오른쪽)과 노효성 파일럿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8일 오전(현지시간) 자카르타 센툴 국제 서킷에서 열린 2018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여자 시각 개인 도로독주에서 대한민국 첫 금메달을 획득한 김지연(오른쪽)과 노효성 파일럿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텐덤사이클의 김지연(52·제주장애인사이클연맹·시각장애)이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첫 금메달을 따냈다.

김지연은 8일 오전(현지기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센툴 국제서키트에서 열린 여자시각 개인 도로독주 경기에서 30분49초522의 기록으로 1위에 올랐다.

생애 첫 아시안게임에서 파일럿 노효성(34·제주)과 함께 눈부신 질주를 선보인 끝에 대회 첫 금메달의 영예를 안았다. 2위 말레이시아 모흐드 자이스(30분57초697)를 8초 이상 앞서는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쳤다.

꽃다운 스물여섯살, 중심성 망막증으로 오른쪽 시력을 잃은 김지연은 2006년부터 시각장애인복지관 텐덤사이클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첫 페달을 밟았다. 지난해 전국장애인체전에서 200m 스프린트 1위, 도로독주 1위 등 2관왕에 오르며 절정의 기량을 과시한 김지연이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안게임에서 지난 10년의 피나는 노력을 보상받았다.

김지연은 "아시안게임은 첫 출전이었기 때문에 당초 목표는 3위였다. 메달을 바라지 않았는데 한국 첫 금메달에, 첫 출전 금메달을 따내다니 너무 감개무량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지연의 길잡이가 된 '파일럿' 노효성은 "대회 준비 과정을 거치면서 언니(김지연)와 많이 힘들었다. 언니를 정상에 올려놓자는 마음 하나로 달려왔는데, 금메달을 따서 너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권중훈 기자 (gwon@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