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문화/체육 > 체육
키워드로 되돌아 본 '2015년 장애인체육'
11월 휠체어농구리그 출범, 장애인스포츠지도사 도입 첫해
장애인생활체육 참여율 15.8%, 동계농아인올림픽 첫 참가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5-12-22 15:06:02
사이클 국가대표팀 저압저산소트레이닝 훈련. ⓒ대한장애인체육회
▲사이클 국가대표팀 저압저산소트레이닝 훈련. ⓒ대한장애인체육회
2015년 장애인체육은 숨 쉴 틈이 없었다. '2016년 리우장애인올림픽', '2018 평창동계장애인올림픽' 대비 경기력 향상, 장애인스포츠지도사 시행, 장애인실업팀 창단, 아시아 최초 휠체어농구리그 개막 등. 다사다난했던 장애인체육을 키워드를 통해 돌아봤다.

■장애인생활체육 참여율 15.8% 달성=대한장애인체육회는 지난 2006년부터 장애인생활체육 참여 실태조사를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장애인들이 체육에 자발적이고 적극적으로 참여해 즐길 수 있는 환경 조성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장애인생활체육 참여율은 매년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 올해 조사결과 우리나라 전체 장애인 250만명 중 15.8%가 생활체육 활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6년 첫 조사에서 는 4.4%에 불과했던 것을 보면, 상당히 고무적인 성과다.

조사결과 장애인들의 운동 목적은 재활치료(46.9%), 운동 시간은 30~60분(44%), 운동 횟수는 일주일에 4~5번(31.4%)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리우장애인올림픽, 평창동계장애인올림픽 대비 경기력 향상 박차='2016년 리우장애인올림픽'을 대비해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시(市)에 현지 적응을 위한 훈련캠프를 운영 하고, 국내 저압저산소트레이닝센터(경희대)에서 경기력 향상을 위한 고지대 환경 맞춤 훈련을 진행했다.

'2018년 평창동계장애인올림픽'을 위해서는 총 13개의 메달을 따낸 경험을 가진 알파인스키 반 가즈히코(일본) 감독을 비롯한 해외우수지도자를 영입했고 경기영상 분석 및 멘탈코치 등 스포츠과학 전문 인력을 배치했다. 또한 알펜시아리조트에 동계전용숙소, 체력단련실 등 안정적인 훈련 환경을 마련했다.

■장애인스포츠지도사 도입 첫해=국가공인 체육지도자 국가자격증 제도가 올해 첫 도입되면서 전문성을 가진 장애인체육지도자를 양성하게 됐다. 올해는 총 34개 종목 중 27개 종목이 시행됐다.

앞으로 최종합격자들은 전문지도자 부재로 어려움을 겪어온 장애인체육계에 숨통을 틔어 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올해 배출된 총 462명의 지도자들은 앞으로 장애인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장애인스키선수단 창단식. ⓒ대한장애인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장애인스키선수단 창단식. ⓒ대한장애인체육회
■장애인동계종목 실업팀 창단 이어져=2018 평창동계장애인올림픽을 대비해 장애인동계종목 실업팀 창단이 활발히 이어졌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지난 7월 '2014 소치동계장애인올림픽' 4위를 차지한 시각스키 양재림, '2002 솔트레이크동계장애인올림픽' 은메달리스트 한상민 등을 주축으로 한 '장애인알파인스키팀'을 창단했다.

8월에는 창성건설이 장애인노르딕스키팀을 창단했다. 민간 기업이 동계종목 장애인실업팀을 창단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감독 1명, 선수 4명 등 총 5명의 선수단으로 구성됐다.

■수영 조기성 2015 IPC세계선수권대회 2관왕 달성=장애인 수영 조기성(21세, 부산장애인체육회)이 지난 7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2015 IPC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100m, 200m에서 우승하며 대회 2관왕을 차지했다.

대회 신기록 2개((100m 기록: 1분22초85, 200m 기록: 2분56초23)를 세우며 세계선수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장애인체육회의 맞춤형 스포츠과학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세계선수권을 대비해 정기적 체력측정과 기록평가의 과학적 자료를 근거로 맞춤형 훈련 프로그램을 적용함으로써 좌우근력의 비대칭성을 최소화, 본인의 기록을 앞당기는데 결정적 도움을 제공했다.

아시아 최초, 휠체어농구리그 개막. ⓒ대한장애인체육회
▲아시아 최초, 휠체어농구리그 개막. ⓒ대한장애인체육회
■아시아 최초, 휠체어농구리그제 도입=지난해 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에서 일본을 누르고 15년 만에 값진 금메달을 획득한 휠체어농구가 아시아 최초의 휠체어농구리그제를 도입했다.

지난 11월 19일 개막을 시작으로 4개팀(서울시청, 고양홀트, 대구시청, 제주특별자치도)이 내년 1월 말까지 정규리그 30경기를 치르고, 2월 말에 정규리그 1․2위 팀이 맞붙는 챔피언결정전을 갖는다.

장애인스포츠 중 가장 박진감과 역동성 넘치는 휠체어농구의 리그 도입으로 장애인체육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인식전환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계농아인올림픽 대한민국 첫 참가=지난 3월 러시아에 열린 '한티만시스크동계농아인올림픽대회'에 대한민국 선수단이 사상 처음으로 출전했다.

올해로 18회를 맞는 이번 대회는 27개국 692명의 선수단이 참가했으며 대한민국은 3개 종목(알파인스키, 크로스컨트리스키, 컬링)에 42명(선수 14, 임원 28)을 파견했다.

선수단은 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지만 국제 수준의 선수들과 경기를 통해 경험을 쌓는 기회를 가졌다. 또한 젊은 선수층 발굴을 통해 동계농아인 스포츠의 수준을 높여야 하는 과제를 안고 대회를 마무리 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창립 10주년 기념식. ⓒ대한장애인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 창립 10주년 기념식. ⓒ대한장애인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 10년의 동행, 100년의 비상=장애인체육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05년 설립된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지난 11월 25일 창립 10주년을 맞았다.

10년간 장애인체육회는 장애인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생활체육 여건을 조성하고 최적의 훈련 시스템을 구축, 우수 대표선수 양성과 각종 국제대회 참가를 통해 국위를 선양하는 등 우리나라 장애인체육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쳐왔다.

장애인체육 예산도 2006년 97억에서 올해 600억원 가까이 증가했으며 장애인체육 종사자도 30여 명에서 17개 시·도 장애인체육회, 29개 가맹단체를 포함해 600여명으로 증가했다.

■전국장애인체전, 전국체전과 동년동소(同年同所) 개최=지난 10월 개최된 제35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기존 전국체육대회와 같은 해,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첫 번째 대회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

그동안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전국체육대회가 열렸던 장소에서 한해 전에 개최 되어 왔다. 올해 처음으로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동년동소에서 개최됨으로써 경기장과 용기구, 운영인력 등이 전국체육대회와 연계되어 대회 운영 예산 절감과 함께 인력운영이 효율적으로 이뤄졌다. 또한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전 국민적인 스포츠행사로 인식되는데 큰 역할을 했다.

■개발도상국 초청 장애인스포츠 개발 캠프 첫 개최=개발도상국 초청 장애인스포츠 개발 캠프가 진난 6월 이천장애인체육종합훈련원에서 진행됐다.

이번 캠프는 개발도상국 장애청소년들의 기량 향상 및 스포츠 활동 기회제공을 위한 것으로 올해 처음 열렸다.

르완다, 모로코, 에콰도르, 말레이시아, 미얀마 등 총 10개국 56명(선수 36, 임원 20)이 양궁, 휠체어테니스, 탁구, 수영, 보치아 등 5개 종목을 체험하고 돌아갔다.

캠프에서는 국내 장애인올림픽 메달리스트 출신 김병영(탁구)이 직접 장애인청소년을 지도하는 뜻 깊은 자리도 마련됐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권중훈 기자 (gwon@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