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자립생활 > 자립생활
서울시, 10년 간 장애인 자립생활주택 76개로 확대
장애인 274명 지역사회 정착 지원…14일 기념행사 개최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9-10-14 09:57:39
서울시의 ‘장애인 전환서비스 지원 사업’이 10년을 맞이한 가운데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은 76개로 확대 됐고, 장애인 274명의 지역사회 정착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시설 퇴소를 희망하는 장애인에게 시설을 떠나 지역 사회에 나가 안정적으로 살아 갈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사업 초기 퇴소 장애인이 지역 내에서 안정적으로 살아 갈 수 있도록 시가 제공한 ‘자립생활주택’에 일정기간(최대7년) 거주하며 지역 생활을 체험하도록 지원하고, 시설 이용인에게 탈시설 정보를 제공하는 사업이 주요 내용이었다.

현재는 지역 자원을 연계하거나 주택 운영기관의 서비스 질 개선, 서비스 인력의 역량 강화 등까지도 그 기능이 확대됐다.

시는 2009년 3개소의 자립생활주택 공급을 시작으로 현재 총 76개까지 확대했다. 현재까지 이용 장애인은 총 274명에 달한다. 이중 110명은 일정 기간의 자립 체험 과정을 마치고 별도의 주거공간을 마련해 지역사회에 완전히 정착하는데 성공했다.

사업을 주관하는 서울시복지재단은 2009년 12월 탈시설 장애인을 대상으로 이들이 자립을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자립생활체험홈’ 3곳을 시범운영했다. 이후 ‘자립생활주택’으로 이름을 바꿨다.

시는 장애인 자립생활주택에 그치지 않고 보다 업그레이드 된 ‘지원주택’도 올해 새롭게 도입했다. 탈시설 희망 장애인 외에도 재가 중증장애인들이 시설에 입소하지 않고 지역사회에서 계속 안정적으로 살 수 있도록 돕는 제도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거주시설 장애인이 지역사회로 나와서 자연스럽게 살기 위해서는 자립생활주택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뿐만 아니라 이들이 퇴거 후 지역사회에 제대로 정착하기 위한 지원과 협력이 절실하다”면서 “공공의 역할은 물론 시민들의 공감과 참여도 중요하다. 이 사업이 지속적으로 성과가 나고 시민의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모두 함께 자부심과 열정을 가지고 노력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시와 서울복지재단은 장애인 전환서비스 지원 사업 시행 10주년을 맞아 14일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자립생활주택 이용자‧퇴거자, 주택운영사업‧장애인거주시설 관계자, 자치구 공무원 등 총 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행사를 갖는다.

이날 행사에서는 지난 10년 동안의 장애인 자립지원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주택이용자를 비롯한 주택운영사업자, 코디네이터 등 장애인 자립 지원을 위해 협력하고 노력해온 시민과 기관대표 등 14명에게 시장표창장도 수여한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정지원 기자 (kaf29@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