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자립생활 > 자립생활
노원구 장애인자립생활 요구 외면에 ‘반발’
장애인단체, 수용 촉구…구청장 재면담 결과 따라 강경 대응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3-11-06 17:53:48
서울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등 4개 단체가 6일 노원구청 앞에서 주최한 기자회견 모습. ⓒ에이블뉴스
▲서울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등 4개 단체가 6일 노원구청 앞에서 주최한 기자회견 모습. ⓒ에이블뉴스
노원구가 장애인자립생활 지원 요구에 대해 실질적으로 수용이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자 지역 장애인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서울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이하 서자협) 등 4개 단체는 6일 노원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장애인자립생활을 위한 4대 요구안 수용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달 30일 서울시 25개 자치구 순회투쟁의 일환으로 노원구 김성환 구청장과 면담을 진행했지만 예산부족 등의 이유로 만족할 만한 답변을 얻지 못했다.

4대 요구안은 ▲중증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24시간 보장 ▲장애인자립생활 예산 확대 및 자립생활센터 지원 ▲시설거주 장애인의 탈 시설·자립생활 지원 ▲중증장애인 보장구 수리비 지원의 내용을 담고 있다.

서자협 박현영 사무국장은 “구청장 면담에서 노원구가 활동보조서비스 24시간 지원은 자치구에서 할 일이 아니라 중앙 정부에서 해야 한다는 논리만을 되풀이 했고, 결국 다른 요구안에 대해 꺼내보지도 못하고 협상을 마무리 지었다”며 구청장의 책임성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박김영희 공동대표는 “자치구 중 장애인이 가장 많이 살고 있어 장애인의 삶에 대해 가장 많이 알고 있을 노원구가 면담에서 ‘원칙적인 얘기 밖에 할 수 없다’는 말만 되풀이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생각하는 원칙은 노원구에 살고 있는 장애인이 주민으로 지원을 받는 것”이라며 “시범적으로 최중증장애인을 대상으로 24시간 활동지원서비스 지원하는 등 노원구의 의지를 보고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원구에 거주하고 있는 최흥국(남, 43세, 뇌병변 1급)씨는 “주민을 지원해야 할 구가 책임을 정부나 시에 미루고 있다”며 “노원구의 책임성 없는 태도에 어이가 없다”고 토로했다.

이어 “장애인 자립생활지원은 예산의 문제가 아니라 의지의 문제”라면서 “구가 의지를 갖고 예산을 확보해 지원해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서자협은 기자회견 후 김성환 구청장과의 재면담 결과에 따라 무기한 점거 농성 등의 강력한 투쟁을 계획하고 있다.

서자협 박현영 사무국장은 구청장 면담을 통해 구청장의 책임성 있는 대응을 촉구했다. ⓒ에이블뉴스
▲서자협 박현영 사무국장은 구청장 면담을 통해 구청장의 책임성 있는 대응을 촉구했다. ⓒ에이블뉴스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박김영희 공동대표가 발언하고 있는 모습. ⓒ에이블뉴스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박김영희 공동대표가 발언하고 있는 모습. ⓒ에이블뉴스
노원구에 거주하고 있는 최흥국씨는 노원구가 지원해야 할 책임을 정부나 시에 미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에이블뉴스
▲노원구에 거주하고 있는 최흥국씨는 노원구가 지원해야 할 책임을 정부나 시에 미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에이블뉴스
기자회견에 참석한 장애인이 '하루 24시간 활동지원 보장을 위한 추가지원을 시행하라'는 피켓을 들고 있는 못,ㅂ ⓒ에이블뉴스
▲기자회견에 참석한 장애인이 '하루 24시간 활동지원 보장을 위한 추가지원을 시행하라'는 피켓을 들고 있는 못,ㅂ ⓒ에이블뉴스
기자회견에 참석한 장애인의 휠체어에 노원구의 장애인자립생활 지원을 촉구하는 피켓이 있다. ⓒ에이블뉴스
▲기자회견에 참석한 장애인의 휠체어에 노원구의 장애인자립생활 지원을 촉구하는 피켓이 있다. ⓒ에이블뉴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황지연 기자 (jiyeon@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