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복지/건강 > 건강
노인장애인 치아건강 위험, 복지부는 뒷짐만
치아우식증 2.05% 증가…구강보건 서비스 미비
인재근 의원, “장애인 구강보건사업 확대해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6-10-14 09:48:11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에이블뉴스DB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에이블뉴스DB
65세 이상 장애인의 치아우식증 발병 증가속도가 장애인의 노령화 속도를 한참 앞지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정부의 구강건강관리 정책은 부실 그 자체였다.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65세 이상 장애인의 치아우식증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 14일 이 같이 밝혔다.

현황에 따르면, 전국 65세 이상 장애인의 인구는 2011년 95만7824명에서 2015년 103만8720명으로 연평균 2.05%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같은 기간에 전국 65세 이상 장애인 치아우식증 환자는 2011년 73,636명에서 2015년 89,376명으로 연평균 4.98%의 증가율을 기록해, 65세 이상 장애인 인구 증가보다 약 2.5배 정도 빨랐다.

시도별로 살펴보면, 전북, 전남, 경북지역의 65세 이상 장애인 인구는 각각 1.46%, 1.33%, 2.03%의 증가율을 나타냈지만, 65세 이상 장애인 치아우식증 환자는 각각 12.23%, 13.67%, 13.68%의 증가율을 보였다.

이 세 지역들은 장애노인의 치아우식증 증가속도가 장애인 노령화 속도보다 약 6~10배 정도 빠르게 진행돼, 장애노인의 치아우식증 대책이 절실한 것으로 확인됐다.

노화로 인해 힘이 약해진 장애노인은 칫솔질의 어려움과 저작기능의 약화로 구강건강관리가 더 힘들다는 지적이다.

현재 복지부는 장애인의 구강질환 예방 및 진료에 대한 접근성 개선을 위해, 장애인구강진료센터, 보건소구강보건센터, 구강보건 이동진료차량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장애노인 모두가 혜택을 받기엔 턱없이 부족했다. 대규모 의료기관인 장애인구강진료센터는 권역별로 한 곳씩 설치하는데, 충북지역은 장애인 구강진료센터가 설치되어 있지 않아 중증치과진료서비스를 받는데 어려움이 컸다.

보건소구강보건센터는 전국 254개소 보건소 중 단 53개소 보건소(약 20.87%)에서만 운영하고 있어 많은 장애노인들은 보건소구강보건센터를 이용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또, 구강보건 이동진료차량 사업은 21대의 차량을 가진 전라남도를 제외하면, 각 시·도가 보유한 차량은 0~4개에 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민간 비영리단체 스마일재단이 장애인 치과진료가 가능한 의료기관을 안내하는 ‘장애인진료치과네트워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참여율은 약 2.55%에 불과하다.

인 의원은 “장애노인 치아우식증 환자 증가 추세가 장애인 고령화 추세를 넘어서서 급증하는 상황이라 걱정이 크다. 보건복지부의 장애인 구강보건사업 규모가 부족한 탓에, 장애노인이 치아우식증 예방 및 치료서비스를 받기 쉽지 않다”며 “장애를 가진 어르신들이 치아우식증 때문에 고통을 겪지 않도록, 장애인 구강보건사업을 더 확대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