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프린트하기

Copyright by Ablenews. All rights reserved.
에이블뉴스 로고
뉴스홈 > 노동/경제 > 경제
윤석용 의원 "LPG연료 면세제도 도입해야"
"장애인연금은 월 27만8천원으로 상향 조정해야"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0-06-29 17:54:16
한나라당 장애인위원장으로 활동하는 윤석용 국회의원. ⓒ에이블뉴스
▲한나라당 장애인위원장으로 활동하는 윤석용 국회의원. ⓒ에이블뉴스
한나라당 장애인위원장인 윤석용 국회의원은 "7월부터 전면 폐지되는 장애인차량 LPG연료지원제도의 대안으로 장애인차량 LPG연료 면세 제도가 시급히 도입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5일자로 발표한 논평에서 윤 의원은 "장애인차량 LPG연료지원제도는 참여정부 시절 폐지·축소됨으로 전 장애계의 반발과 최악의 장애인복지정책으로 평가받아왔다"면서 장애인차량 LPG연료 면세 제도 도입을 촉구한 것.

윤 의원은 이 논평에서 7월부터 시행되는 장애인연금제도가 실질적인 도움이 되지 못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윤 의원은 "7월에 장애인연금을 도입한다고 하나 기존의 국민기초생활수급 장애인에게는 실질적인 소득증가는 없을 뿐 아니라 차차상위의 신규신청자 경우에는 2만원 밖에 지원이 되지 않아 실질적인 장애인연금의 기능이 미흡한 상태임으로 조속히 최저임금액의 월 환산액의 100분의 30(44시간기준 27만8천원)에 해당하는 액수로 상향조정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 사태와 관련해서는 "그동안 장애인고용공단이 발전하게 된 근본적인 배경에는 장애인당사자가 이사장으로 재직하면서 장애감수성에 기반한 운영철학을 기반으로 정책효율성에 나타난 것이란 사실을 분명하게 인식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논평 전문.

장애인복지 제 괘도에 올릴 수 있는 결단 필요!

장애친화적 복지정책으로 복지체감도 높여야

○ 이번 6·2지방선거를 통해 선출된 장애인당선자들에게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지역주민들의 소중한 표로 선출된 장애인당선자들이 지방정부와 지방의회를 구성하여 장애인 등 서민정책을 입안하고 집행함으로, 지역서민들에게 안전하고 평안한 생활환경을 제공할 것이라 기대한다.

○ 그동안 한나라당 장애인위원회는 지역 특성의 정확한 분석과 전문성을 보유한 지역장애인들이 공천되기 위해서 지역조직을 강화하고 다양한 정책개발을 진행시켜옴으로 당 직능조직 중 가장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었다고 평가받고 있다. 그러나 지역구에서의 장애인공천은 타당에 비하여 미흡하여 이번 전체 65명의 장애인당사자 당선자 중에 19명에 불과한 초라한 결과를 나타내었다.

○ 또한 이러한 초라한 선거결과는 최근에 야기된 장애인관련 현안에서 보여준 정부·여당의 장애인복지정책의 소극적 태도에 기인하고 있다. 장애인차량 LPG연료지원제도는 참여정부 시절 폐지·축소됨으로 전 장애계의 반발과 최악의 장애인복지정책으로 평가받아왔다. 7월부터 전면폐지 되는 장애인차량 LPG연료지원제도의 대안으로 장애인차량LPG연료면세 제도가 시급히 도입되어야 할 것이다.

○ 또한 7월에 장애인연금을 도입한다고 하나 기존의 국민기초생활수급 장애인에게는 실질적인 소득증가는 없을 뿐 아니라 차차상위의 신규신청자 경우에는 2만원 밖에 지원이 되지 않아 실질적인 장애인연금의 기능이 미흡한 상태임으로 조속히 최저임금액의 월 환산액의 100분의 30 (44시간기준 27만8천원)에 해당하는 액수로 상향조정되어야 할 것이다.

○ 2005년 지방이양 이후 장애인생활시설사업 예산의 지방비 부담비율은 지방이양 이전 30%에서 53.8%로 대폭 증가되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 예산부담에 역전현상이 발생하는 등 지방자치단체에 예산부담을 가중시키고 있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장애인들이 떠 넘겨받고 있는 형국임으로 중앙정부로의 환원이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 더욱이 최근에 발생된 장애인고용공단의 비장애인이사장 취임은 경찰추산 8,000명의 집회를 야기할 정도로 심각한 반발을 발생시켰다. 그동안 장애인고용공단이 발전하게 된 근본적인 배경에는 장애인당사자가 이사장으로 재직하면서 장애감수성에 기반한 운영철학을 기반으로 정책효율성에 나타난 것이란 사실을 분명하게 인식하여야 한다.

○ 정·당·청 모두가 장애친화적 복지정책의 시행으로 복지체감도를 높임으로 더 이상 장애인정책이 형식적인 모습을 벗어나 장애인의 실질적인 삶의 질을 개선시킬 수 있도록 최선의 방안을 시행하여야 할 것이다.끝.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소장섭 기자 (sojjang@ablenews.co.kr)

배너: 에이블서포터즈